[AD]

신한은행, 외화 후순위채 3억5000달러 청약 성공

최종수정 2017.09.14 10:00 기사입력 2017.09.14 10:00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신한은행은 3억5000달러 규모의 외화 조건부 자본증권(이하 후순위채) 발행 청약에 성공했다고 14일 밝혔다.

발행금리는 미국 10년물 국채에 1.675%를 가산한 수준으로 쿠폰금리는 3.75%다. 이는 바젤Ⅲ 기준 한국계 기관 발행 외화표시 조건부 자본증권 중 가장 낮은 가산금리다. 올해 발행된 글로벌 전체 달러화 표시 10년 만기 조건부 자본증권 중에서도 최저 수준이다.

특히 북한의 핵실험 도발로 지정학적 리스크가 최고조임에도 성공적으로 모집했다는 점과 미국과 유럽 지역의 통화정책 정상화 등 주요 이벤트를 앞두고 선제적으로 대응했다는 측면에서 한국물 투자심리에 대한 극단적 우려를 해소한 성공적인 발행으로 평가 받고 있다.

신한은행은 총 81개 기관에서 발행규모의 약 3.1배에 해당하는 약 11억 달러의 주문을 확보했으며 지역별로는 아시아 64%, 미주 20%, 유럽 16%의 고른 투자자 분포를 보였다.

신한은행은 이번 발행에 앞서 아시아, 유럽, 미주 지역의 투자기관을 대상으로 대북리스크에 대한 우려를 불식시키고 신한은행의 글로벌진출 전략과 높은 신인도를 적극적으로 알리는 투자자 면담도 진행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이번 외화 후순위채의 성공적인 모집으로 글로벌 은행 규제강화 추세에 대응한 안정적인 자기자본비율 관리뿐만 아니라 선제적인 외화유동성을 확보해 향후 금융시장 변동성에 유연한 대처가 가능해졌다"며 "한국물에 대한 투자심리가 극단적으로 위축된 상황 속에서도 신한은행은 물론 한국금융기관의 대외 신인도에 대한 긍정적인 평가를 재확인하는 계기가 됐다"고 밝혔다.

이번 발행에는 Bank of America Merrill Lynch, BNP Paribas, HSBC, MUFG 가 공동주간사로 신한금융투자, 신한아주금융유한공사가 보조주간사로 각각 참여했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