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전사자 유해발굴기법 베트남에 전수

최종수정 2017.09.14 09:21 기사입력 2017.09.14 09:21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우리 정부가 전사자의 유해발굴 기법을 베트남에 전수하기로 했다. 베트남 정부의 요청에 따른 것으로 베트남전쟁에서 실종된 전사자의 유해발굴사업 추진을 위한 협조를 받아들이기로 했다.

14일 국방부에 따르면 전사자의 유해발굴과 보존처리, 신원확인 등의 기법을 전수받기 위해 '베트남 1237 국가지도위원회'(이하 1237 지도위원회) 대표단이 지난 11일 방한했다.

1237 지도위원회 대표단은 쩐 궉 쭝 소장을 비롯한 대좌 3명과 대위 1명 등 총 5명으로 구성됐으며 베트남전쟁 후 미수습된 30여만 명의 베트남군 전사자 유해발굴을 위해 2013년 7월 설립된 국가 주도의 유해발굴 사업 추진 전문 위원회이다. 베트남 부총리와 국방부 차관이 각각 위원장과 부위원장을 맡고, 노동보훈사회부 차관, 공안부ㆍ외교부ㆍ재무부ㆍ정보통신부 차관, 재향군인회 부회장, 정치총국 정책국 국장, 당 중앙선전부 부장 등이 위원으로 참여하고 있다.

베트남에서 요청한 전사자의 유해발굴 기법은 신원확인 분야의 과학적 기술과 연구방법인 유전자(DNA) 샘플 채취, DNA 보존 방법과 감식소 운용 및 관리, 장기 보존 DNA 분석 및 분석 결과로 신원을 확인하는 방법 등이다. 이를 위해 한ㆍ베트남 실무회의 대표인 이학기 국유단 단장(대령)과 쩐 소장은 양국의 유해발굴 협력 추진에 상호 합의하고 관련 합의문을 교환했다.

베트남 대표단은 강원도 인제에 있는 6ㆍ25전사자 유해발굴 현장으로 이동해 3공병여단 장병과 국유단 전문 발굴팀의 유해발굴 기법, 유해 수습 등 전 과정을 참관했다. 이들은 14일 국립중앙박물관과 경복궁 등 문화탐방 등의 행사를 마치고 15일 베트남으로 출국한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