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세계 최고 비보이 가린다"…22~24일 '부천 세계 비보이 대회'

최종수정 2017.09.14 09:19 기사입력 2017.09.14 09:19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부천 세계 비보이 대회'(BBIC: Bucheon B-boy International Championship)가 오는 22일부터 24일까지 부천마루광장에서 열린다.

올해로 2회째인 BBIC는 부천시가 주최하고 세계 5대 메이저 대회를 석권한 비보이팀 진조크루가 주관하는 세계 비보이대회이다.

지난해 3만2000여명의 관객을 동원하는 등 첫 대회의 성공적인 개최에 힘입어 올해는 더욱 풍성해진 프로그램으로 관객들을 기다린다. 수준 높은 국내 게스트 및 20개국 500여명의 해외 게스트가 참가한다.

올해는 팝핀 솔로, 비보이 솔로 콘텐츠를 추가하고 워크숍 횟수를 늘려 지난해보다 더 많은 국내외 관객들과 다양한 댄서들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미국의 클라우드(Cloud), 노르웨이의 퀵크루(Quick crew), 우리나라의 Hong10, Wing이 포함된 레드불비씨원 우승자들로 구성된 레드불올스타 등 국내에서 볼 수 없었던 세계적인 비보이, 댄서들이 내한한다.
첫날인 22일에는 '비보이 & 팝핑 솔로배틀'이 열린다. 각 장르별로 예선전을 통해 뽑힌 32명의 댄서들이 토너먼트 배틀을 펼친다. 이 중 최종 4강에 올라온 4명의 댄서들이 24일에 열리는 BBIC 월드 파이널에 진출하게 된다.

둘째 날인 23일에는 비보이, 팝핑, 락킹, 힙합 등 모든 춤 장르를 어우르는 '올장르 퍼포먼스 대회'가 오후 5시부터 8시까지 펼쳐진다. 사전 비디오 예선을 거쳐 선발된 10팀이 퍼포먼스를 통해 최종 우승팀을 가린다.

대회 마지막 날인 24일에는 'BBIC 월드 파이널'이 오후 5시부터 8시까지 개인전과 단체전으로 나눠 열린다.

개인전은 예선 통과자 4명, 해외 초청게스트 4명 등 총 8명이 8강 토너먼트로 진행한다. 단체전은 2017 BBIC 한국대표선발전에서 우승을 차지한 갬블러 크루가 해외 초청 게스트 7팀과 함께 8강 토너먼트 배틀을 펼쳐 최종 우승팀을 가린다.

BBIC 대회장을 맡은 진조크루 김헌준 단장은 "세계 최고의 행사를 부천시민, 세계인과 같이하고 싶다"고 말했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