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여당 대변인’ 백혜련 “박성진 부적격 보고서 채택은 자질문제, 자진사퇴해야”

최종수정 2017.09.14 09:10 기사입력 2017.09.14 09:10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고정호 기자]백혜련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이 14일 방송된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전날(13일)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의 국회 청문보고서가 ‘부적격’ 의견으로 채택된 것에 대해 박성진 후보자의 자진사퇴를 촉구했다.

백 대변인은 이날 방송에서 박 후보자의 청문보고서가 ‘부적격’ 의견으로 채택된 것이 꼭 야당만의 뜻은 아니라며 “산자부의 여당 의원들의 퇴장 속에서 저희 당(더불어민주당) 간사인 홍익표 의원이 참석한 가운데 부적격 청문보고서가 채택됐다”고 말했다.

또한 백 대변인은 “이는 박성진 후보자가 청문 과정을 통해서 그동안 제기됐던 역사관 문제, 종교관 문제, 이런 것들을 명확히 해명하지 못했고 국민들 앞에 설득하지 못했기 때문에 나타난 결과로 본다”며 “박성진 후보자 스스로의 자질의 문제가 큰 요인이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백 대변인은 박성진 후보자의 임명 여부를 전망하면서 “결국은 후보자 본인에게 가장 먼저 달려 있다고 본다. 박성진 후보자 스스로가 국민의 정서, 국민의 여론에 따라서 스스로 거취를 결정해야 한다고 본다”며 1차적으로 박 후보자의 자진사퇴를 촉구했다.
이어 “정 그것(박 후보자의 자진사퇴)이 안 된다고 한다면 결국 청와대가 최종적으로는 판단을 내려야 될 문제라고 본다”고 밝혔다.

고정호 기자 jhkho284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