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화물차 연비왕 선발대회…평소 운전습관도 반영

최종수정 2017.09.14 11:00 기사입력 2017.09.14 11:00

오는 16일 경기 화성 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서 열려

[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국토교통부는 경제·안전운전을 생활화하기 위해 전국 화물자동차 운전자들을 대상으로 '화물차 연비왕 선발대회'를 오는 16일 경기 화성에 위치한 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에서 실시한다고 14일 밝혔다.

연료 절감 및 온실가스 감축 효과가 큰 경제 운전을 화물 운송 분야 전반에 확산하기 위한 취지다. 국토부가 주최하고 교통안전공단이 주관한다.

이번 대회에는 기업부문 운전자 10명과 개별차주로 신청한 개인부문 운전자 10명 등 총 20명이 참가한다. 1t 화물차를 이용한 연비 경쟁을 통해 우수한 성적을 거둔 부문별 운전자 각 3명에게는 상장과 포상금이 수여된다.

올해는 행사당일 연비만 측정했던 지난번 대회와는 달리 참가자의 최근 5개월간의 운전실적(20%)과 행사당일 연비(80%·16.2㎞ 주행)를 합산해 평가한다. 운전자의 평소 운전 습관이 평가에 반영되는 셈이다.

기업부문에는 CJ대한통운과 한진, 현대글로비스, 서울우유협동조합, 대신정기화물 등 5개 기업에서 각각 30명씩 선발해 5개월 동안 예선을 거쳐 경제운전 실적이 우수한 사내 최우수 운전자 2명씩이 본선대회에 출전한다.
부대행사로는 현대자동차, 타타대우 등 제작사 홍보부스를 운영하고, 무시동히터·에어컨과 발전제어장치, 전자식 팬클러치 등 화물차량 에너지·온실가스 저감기술 전시회도 함께 진행될 예정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경제운전은 화물차량 운전자가 급출발, 급가속, 급제동 등 단순히 운전습관만 바꿔도 연료절감, 교통사고 예방, 온실가스 감축 등 1석 3조의 효과를 거둘 수 있다"며 "화물차 경제 운전이 생활 속에서 실천될 수 있도록 정책적인 노력을 계속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