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클릭 e종목]"팬오션 블록딜, 적극적 매수 기회"

최종수정 2017.09.14 08:29 기사입력 2017.09.14 08:29

[아시아경제 박철응 기자] 팬오션 의 블록딜(시간 외 주식 대량 매매)은 매수 기회라는 분석이 나왔다. 13일 장 종료 이후 JKL파트너스의 팬오션 인수목적 법인인 포세이돈2014유한회사는 팬오션 보유지분 6800만주(12.7%) 중 2720만주(5.08%)를 시간 외 대량매매 방식으로 처분하기 위해 기관투자가들을 대상으로 수요예측에 들어갔다.

할인율은 2.6~5%이며 매매가격 범위는 6240~6400원이다. 이번 지분 매각으로 JKL파트너스는 팬오션 인수 당시 투자했던 투자원금 1700억원을 모두 회수하게 된다. 인수 당시 주당 가격은 2500원이다. 13일 종가는 6570원이다.

엄경아 신영증권 연구원은 14일 보고서에서 “오버행(매물로 나올 수 있는 잠재물량) 이슈 발생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시킨다는 측면에서 긍정적”이라며 “JKL파트너스는 이번 지분매각을 성공할 경우 투자 원금을 회수하게 되며 나머지 지분에 대한 보호예수 기간이 120일에 불과하지만, 업황의 회복 초기라는 점을 감안하면 장기 보유하게 될 가능성이 높다“고 했다.

팬오션은 국내 벌크선사 중 운영 규모가 가장 크고, 운임의 변동성에 대한 민감도가 가장 높은 회사라고 평가했다.

엄 연구원은 “선박과 화물의 수급 불균형이 꾸준하게 해소되고 있어서 올해 대비 내년의 평균 운임이 상승할 것”이라며 “선복량 대비 수주 잔량이 7%대 수준인 것은 2002년 이후 최저 수준의 수주 잔량에 해당한다”고 전했다. 적극적으로 비중을 확대할 시점이란 분석이다. 목표주가는 7500원을 유지했다.
박철응 기자 her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