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한끼줍쇼’ 한채영,아들과의 평범한 일상 공개…“칼싸움 부터 로봇 변신까지 자유자재”

최종수정 2017.09.13 22:42 기사입력 2017.09.13 22:42

한채영

‘한끼줍쇼’ 한채영이 ‘아들바보’의 면모를 보였다.

13일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에 배우 한채영과 진지희가 밥동무로 출연해 연남동에서 한 끼에 도전한다. 연남동은 ‘연트럴파크’라는 애칭으로 불리는 도심 속 공원 ‘경의선 숲길’이 조성되어 있어, 많은 시민들이 여유를 만끽하는 장소로 유명하다.

최근 진행된 ‘한끼줍쇼’ 녹화에서 한채영은 아들과의 평범한 일상을 공개했다. 한채영은 5살이 된 아들과 평소 집에서 칼싸움을 하며 놀아주며, 아들을 위해 로봇 변신까지 자유자재로 하는 등 여느 엄마와 다름없는 ‘아들바보’의 면모를 드러냈다.

또한 “촬영 전 컨디션이 좋지 않아 남편에게 연락을 했는데, 아들이 애교섞인 메시지를 보내줬다”고 자랑하며 행복해 하기도 했다.

‘아들바라기’ 한채영의 평범한 일상 이야기는 13일(수) 밤 10시 50분에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에서 확인할 수 있다.
미디어이슈팀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