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영화 '청년경찰'로 촉발된 '중국동포-지역' 상생의 길 찾는다

최종수정 2017.09.14 06:00 기사입력 2017.09.14 06:00

서울시 등 관계기관, 15일 중국동포단체와 민관협의체 정기회의 열고 논의

28일 서울 영등포구 대림역 9번 출구 앞에서 영화 ‘청년경찰’에 분노한 중국동포들이 영화 상영 중단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김민영 기자
[아시아경제 이승진 기자]영화 '청년경찰'로 촉발된 서울의 중국동포 밀집지역 현안해결을 위해 중국동포단체와 서울시, 구청, 경찰서, 교육청 등 관계기관이 한자리에 모인다.

서울시는 서울 서남권(구로·금천·영등포·동작·관악) 내 중국동포(한국계중국인) 밀집지역 현안 해결을 위해 구성된 '서울 서남권 민관협의체'가 15일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제9간담회장)에서 정기회의를 개최한다고 14일 밝혔다.

현재 서울에 거주하는 외국인주민 40만8000명 중 중국동포는 22만2000명이다. 이 중 63%인 약 13만9000명이 서울 서남권 5개 자치구에 밀집해 이들의 사회적응·교육·지역민과의 통합 등에 대한 필요성이 부각돼 왔다.

이에 서남권 지역구 국회의원, 중국동포단체, 서울시교육청, 경찰서 등 관계기관이 모여 '서울 서남권 민관협의체'를 2015년 3월 발족했다. 협의체는 생활안전·교육·사회문화 분과별 회의와 정기회의 등을 통해 외국인주민 밀집지역의 지역특성을 고려한 맞춤형 지원사업을 추진해 왔다.

이번 정기회의에서는 ▲문화 다양성 이해교육 지원 ▲중국동포 및 다문화 특화 지역아동센터 시범설치 ▲중국동포 맞춤형 사업 및 자치단체공모사업 지원 ▲서남권 교통안전 환경조성 등 안건에 대한 지원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아울러 시는 내·외국인 주민 통합과 외국인주민 적응·생활·교육 등에 대한 정책 추진사항 및 정부 제도개선 과제를 안내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관계기관의 적극적인 관심을 요청하는 등 협조체계를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류경기 시 행정1부시장은 "단순 시혜적 정책을 넘어서 지역주민과 외국인주민이 서로 이해하고, 다양한 문화가 공존하는 서울시를 만들기 위해 관계기관과 함께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 말했다.

이승진 기자 promotion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