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백 장관 "석유화학 업계, 첨단소재 개발해야"

최종수정 2017.09.14 06:00 기사입력 2017.09.14 06:00

석유화학 업계 "환경규제 확대와 규제 완화 힘써달라"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국내 투자 활성화와 대·중소 상생협력을 위해 석유화학 업계가 앞장서야 합니다."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14일 서울 롯데월드타워 시그니엘 호텔에서 석유화학업계 간담회를 열고 이 같이 강조했다.

최근 석유화학 업계가 우수한 경영성과를 거두고 있는데, 이러한 성과가 '더불어 발전하는 혁신 성장'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는 주문이다.

백 장관은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해 첨단소재를 개발하고, 적극적인 국내 투자로 일자리 창출에도 힘써달라"며 "정부도 투자에 걸림돌이 되는 규제 완화에 최선을 다하고, 첨단 소재 분야 연구개발(R&D)과 대·중소 상생협력에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석유화학 업계는 울산, 여수, 대산 등에서 대규모 투자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며, 이를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R&D 비중 및 전문인력을 대폭 확대하는 등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한 준비도 철저히 해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이와 함께 석유화학 업계는 환경규제 확대와 해외의 수입규제 강화로 인한 어려움을 해결해 줄 것을 요청했다.

업계는 환경규제 도입 필요성에는 공감하지만, 업계의 경쟁력이 저하되지 않도록 단계적·점진적으로 도입하고, 제도 도입 과정에서 업계의 의견을 적극 수렴해줄 것을 요청했다.

또 중국, 인도 등 주요 수출시장의 수입규제에 대해 정부 간 협의채널을 통해 적극 대응해 달라고 했다.

이에 대해 백 장관은 "업계의 어려움을 충분히 이해하며, 관계부처와의 긴밀한 협의를 통해 해결방안을 모색하고, 통상 현안에 대해서는 양자·다자 채널을 활용해 우리 입장을 적극 개진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석유화학 업계 간담회 직후 충청남도와 서산시, S-Oil과 롯데케미칼, 한화토탈은 백 장관 임석 하에 충남 대산지역에 '첨단화학 특화단지'를 조성하기 위해 상호 협력을 강화한다는 내용의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

대산석유화학 단지는 기초석유화학업체 입지, 수도권 접근성 등 탁월한 입지 여건에도 불구, 토지 문제 등이 복잡하게 얽혀 추가적인 산업단지 개발이 쉽지 않았으나, 이번 MOU 체결을 계기로 개발에 가속도가 붙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세종=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