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김현미 국토장관, 인천공항 2터미널 시험운행 점검

최종수정 2017.09.14 10:00 기사입력 2017.09.14 10:00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14일 인천공항을 찾아 내년 초 개장을 앞둔 제2 터미널 준비상황을 점검했다.

김 장관은 이날 네번째로 열린 종합시험운영에 가상여객으로 참여해 실제 공항 이용자처럼 준비상황을 살폈다. 아울러 인천공항공사 등 관계기관과 회의를 열고 운영준비에 만전을 기해주길 당부했다. 김 장관은 "내년 2월 평창올림픽 전인 1월 중에 제2 터미널을 개장하고 인천공항이 세계 최고 공항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열린 종합시험운영에는 가상여객 4500여명, 수하물 8000개, 항공기 2대가 동원됐다. 실제 공항의 운영상황을 설정해 종합적으로 점검하고 평가했다고 국토부는 전했다. 가상여객은 실제 운영중인 공항과 똑같이 탑승수속, 보안검색, 출국심사를 거쳐 탑승하는 시뮬레이션을 했다. 항공기는 관제탑과 통신상태 등을 점검했다.

인천공항 제2 터미널 건설사업은 연간 1800만명을 수용하는 여객터미널, 계류장, 주차장 및 연결 도로ㆍ철도를 짓는 사업으로 2009년 착수해 총 4조9000억원이 들어갔다. 인천공항은 지난해 여객수송규모가 5800만명으로 세계 7위 수준인데 이번에 터미널이 확충되면 5위(연 7200만명)로 올라갈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 치열해진 동북아 허브공항 경쟁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을 것으로 정부는 보고 있다.

김 장관은 "공항은 다양한 기관이 함께 운영하는 복합서비스 공간인 만큼 각 기관간 상호 협력이 중요하다"면서 "공항운영에 필요한 인력과 시설도 적기에 확보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