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정의당 "하자투성이 박성진…청와대 지명 철회하라"

최종수정 2017.09.13 16:10 기사입력 2017.09.13 16:10

≫cAø=A¤AC´c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정의당은 13일 "하자투성이 후보를 올린 청와대는 지명을 철회하라"고 밝혔다.

추혜선 정의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청문보고서가 부적격으로 채택됐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어 "문재인 정부에서 국회의 '첫' 부적격 판정을 받은 인물"이라며 "여당조차도 적격 의견을 낼 수 없을 정도로 도덕성과 전문성 모두 문제가 심각해 부적격 판정은 당연하다"고 평가했다.

추 수석대변인은 "중소벤처기업부가 가지는 상징성에 걸맞지 않으며 더더욱 기업의 미래를 맡길 수 없다는 것이 공공연한 여론"이라며 "청와대는 부적격 보고서가 채택된 것에 즉시 응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추 수석대변인은 또 "이러한 인사참사가 반복되지 않도록 인사라인을 전면적으로 검토하라"며 "더이상 정의당 '데스노트'에 이름을 올리는 후보자가 없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