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성룡 불륜 후 버린 혼외자 딸, 자살 시도 후…

최종수정 2017.09.13 14:09 기사입력 2017.09.13 14:09

우줘린, 우치리, 성룡 / 사진=중국 야후, 스포츠투데이 DB
[아시아경제 디지털뉴스본부 온라인이슈팀]성룡 혼외자 딸이 비행 논란에 휩싸였다.

중국 언론매체 시나위러는 12일 홍콩 매체 보도를 인용해 성룡과 그의 불륜 상대였던 우치리 사이에서 태어난 우줘린이 가출해 비행을 저지르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우줘린이 모친 우치리와의 불화로 학교를 중퇴하고 집을 떠났다. 우줘린은 최근 자살 시도로 병원에 입원했고, 휴학을 신청한 뒤 가출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우줘린이 이미 지난 2015년 모친 우추리가 자신을 학대한다며 학교로 경찰을 부른데 이어 학대로 신고 하기도 했다. 이후 우줘린은 자살 시도설까지 불거져 충격을 안겼다.

특히 우줘린은 집을 떠나 지인 집에 머물며 술과 담배를 즐기는 모습이 목격 돼 대중의 우려를 사고 있다.
한편 우줘린은 성룡과 과거 내연녀 홍콩 배우 우치리 사이에서 2000년 태어났다. 성룡은 2015년 발간한 자서전에서 외도와 혼외자를 언급하며 처음으로 우줘린과 우치리의 존재를 인정했다.

디지털뉴스본부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