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기사한테는 왜 사과 안하냐” 240번 버스 첫 유포자 해명에 네티즌들 비난 폭발

최종수정 2017.09.13 10:48 기사입력 2017.09.13 10:48

[아시아경제 최형진 기자]

12일 오후 240번 버스가 건대역 정류장에 정차하고 있다.


건대역 240번 버스 사건 논란이 커지자 최초 유포자가 해명에 나섰지만, 네티즌들의 비난이 이어지고 있다.

12일 낮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240번 버스 사건을 최초로 유포한 네티즌이 해명 글을 올렸다. 해당 네티즌은 “처음 글을 쓰게 된 상황이 이렇게 커진 것 같아 가슴이 두근거린다”며 “제가 마치 거짓말을 한 것처럼 글을 쓴 것 같아 정신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여러 사이트에서 제가 직접 본 상황이 마치 허구로 지어낸 것처럼 글들이 올라와 너무 가슴이 뛰고 제 글이 시초가 돼 마음이 너무 무겁다”며 “좀 더 상황을 살피고 글을 썼어야 하나 후회도 되고 기사화되어 불편했을 아기 엄마와 아기한테도 미안하다”고 덧붙였다.
12일 건대역 240번 버스 사건 논란이 커지자 최초 유포자가 해명에 나섰지만, 네티즌들의 비난이 이어지고 있다. /사진= 인터넷 커뮤니티


해당 게시글은 곧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 공유 돼 네티즌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네티즌들은 “이렇게 멍청하면 시민권과 투표권을 박탈해야 한다”, “왜 버스 기사한테는 사과하지 않는지 궁금하다”, “또 선택적 공감 능력에 당했다” 등 비난 댓글을 이어가고 있다.

한편, 건대역 240번 버스 논란은 11일 한 커뮤니티에 건대역에서 정차한 240번 버스에서 7살가량의 아이가 내렸지만, 버스 기사가 아이 엄마가 내리기 전 그대로 출발했다는 내용의 게시물이 올라오며 사건은 확산됐다.


최형진 기자 rpg456655@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