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北 6차 핵실험 '수소폭탄' 확인"

최종수정 2017.09.13 10:40 기사입력 2017.09.13 10:40

38노스, 폭발력 250kt으로 만탑산 균열…北, '폭발력 자유 조절'로 전술핵 가능 시사


[아시아경제 이진수 기자]지난 3일 북한의 제6차 핵실험에 따른 지진 규모 추정치들이 잇따라 상향 조정됨으로써 폭발력 추정치도 250kt까지 상향 조정될 수 있다고 미국의 북한 전문 매체 38노스가 12일(현지시간) 전했다.

미 존스홉킨스대학 한미연구소 산하 38노스에 따르면 이는 제6차 핵실험 대상이 '수소폭탄'이라는 북한의 주장을 확인하는 것이다.

포괄적핵실험금지기구(CTBTO)와 노르웨이지진연구소(NORSAR)는 제6차 핵실험의 폭발력과 관련해 최근 지진 규모 공식 추정치를 동시에 6.1로 올린 바 있다. 이에 38노스는 폭발력을 120kt에서 250kt으로 올려 잡은 것이다.

폭발력 250kt이라면 미 로스앨러모스국립연구소(LANL)의 핵실험 전문가 프랭크 파비안 등 연구원들이 계산한 것과 매우 근사한 값이다.

38노스는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만탑산 지하에서 실시된 제6차 핵실험의 강한 폭발력으로 만탑산이 붕괴할지 모른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 "매우 과장된 것"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그러나 지표까지 이르는 상당한 균열과 회복할 수 없는 변형이 생겼으리라는 데는 의심의 여지가 거의 없다고 설명했다.
북한이 앞으로도 계속 북쪽 갱도를 핵 실험장으로 사용할지는 불투명하다. 다만 38노스는 지난 8일 남쪽 갱도 지역에서 대형 트랙터나 트레일러로 추정되는 화물트럭이, 서쪽 갱도 바깥에서 광산 수레와 기타 장비가 포착됐다고 밝혔다.

이는 향후 지하 핵실험을 위해 북쪽 갱도가 아닌 이곳 갱도들 중심으로 미리 준비 작업에 나선 것일 수도 있다. 그러나 남쪽과 서쪽 갱도는 제어ㆍ지탱가능한 폭발력이 북쪽 갱도보다 낮다.

북한은 이번 핵실험에서 사용된 핵무기의 폭발력을 수십kt에서 수백kt까지 자유롭게 조절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38노스는 이게 사실이라면 북한이 핵무기를 자기들 존립에 대한 위협억지력뿐 아니라 전술용으로도 쓸 수 있다는 뜻이라고 우려했다.

이진수 기자 comm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