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정략 벗어나야"vs"대통령 사과" 민주-국민 공방가열

최종수정 2017.09.13 11:20 기사입력 2017.09.13 11:20

김이수 落馬 이후…민주당-국민의당 거친 설전 주고받아

국회 본회의장 모습.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부애리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이 김이수 전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의 낙마를 계기로 강(强) 대 강 대치를 이어가고 있다. 양당의 감정의 골이 깊어지면서 향후 전개될 정기국회 법안 심의, 남아있는 인사에도 먹구름이 끼는 모양새다.

13일 민주당과 국민의당은 서로를 향한 가시 돋친 설전을 이어갔다. 추미애 민주당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민주당이 김이수 헌법재판관을 지명한 2012년 당시 원내대표는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였다"며 "이 분(김 후보자)이 코드인사라고 하는 것은 자기부정"이라고 지적했다.

추 대표는 아울러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를 거론하면서 "국회가 정략을 벗어나지 못하면 촛불은 국회를 향할 것"이라며 "이번만큼은 당리당략, 존재감, 캐스팅보트가 아니라 국민의 뜻을 받드는 신중한 결정을 해 줄 것을 호소한다"고 강조했다.

국민의당도 "금도를 넘었다"며 강경한 어조로 청와대와 여당을 비판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이날 전북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청와대가 국회의 헌법상 권위를 흔드는 발언을 하는 것은 삼권분립을 흔드는 일"이라며 "청와대가 국회를 공격한 것은 대통령이 사과해야 한다"고 되받았다.

특히 안 대표는 김 후보자 임명동의안 부결에 격앙된 반응을 보인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2013년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이 낙마하자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국회와 국민을 향해 '레이저 빔'을 쏘며 비난했던 일이 떠오른다"며 "이는 제왕적 권력의 민낯이자 없어져야 할 적폐"라고 꼬집었다.
이처럼 양당이 감정싸움을 지속하는 이유로는 지지층 결집이 꼽힌다. 소수 여당인 민주당으로서는 여론의 힘이 필요하고, 낮은 지지율로 신음하고 있는 국민의당으로서는 당내 단합과 존재감 부각이 시급한 까닭이다.

문제는 이같은 양당의 갈등으로 김명수 후보자 등 남아있는 문재인 정부의 인사, 정기국회 법안 심사 등에도 먹구름이 끼고 있다는 점이다.

박 전 대표는 이날 오전 YTN에 출연해 "(청와대와 여당이) 김 후보자의 낙마를 전화위복으로 삼아 김명수 후보자를 인준하는 데 노력해야지, (국민의당을 향해) 땡깡을 놓는다, 골목 대장 노릇을 한다고 비난하면 우리가 들어올 수 있는 길이 없다"고 비판했다.

한편 민주당과 국민의당의 앙금이 쌓이면서 자유한국당 등 보수 야당은 국민의당을 향해 적극적인 '러브콜'을 보내고 있다. 정우택 한국당 원내대표는 전날 전술핵 재배치 문제와 관련해 "오만한 정권이 야당 뜻을 존중할 수 있는 길은 야 3당 공조에 달렸다"며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등 다른 야당도 전술핵 재배치를 공식 당론으로 정해 우리와 공동대응 하는 방안을 모색해 달라"고 촉구했다.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