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北 "제재결의 전면배격, 끝 볼때까지 더 빨리 가겠다"(종합)

최종수정 2017.09.13 08:29 기사입력 2017.09.13 08:29

[아시아경제 김종화 기자]북한은 13일 6차 핵실험에 대응해 채택된 유엔(UN)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새 대북제재 결의 2375호에 대해 "단죄 규탄하며 전면 배격한다"고 발표했다.

북한 외무성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결의 2375호는) 우리 공화국의 정정당당한자위권을 박탈하고 전면적인 경제봉쇄로 우리 국가와 인민을 완전히 질식시킬 것을 노린 극악무도한 도발 행위의 산물"이라면서 이 같이 반발했다.

외무성은 "미국의 주도 밑에 또다시 감행된 불법 무도한 제재결의 채택 놀음은 우리로 하여금 우리가 선택한 길이 천만번 정당하다는 것을 확인하고 끝을 볼 때까지 이 길을 변함없이 더 빨리 가야 하겠다는 의지를 더욱 굳게 가다듬게 하는 계기로 되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전대미문의 반(反) 공화국 제재 압박 책동으로 우리의 발전을 가로막고 무장해제시키며 핵무기로 우리를 깔고 앉으려는 미국의 기도가 명백해진 이상 우리는 미국과 실제적인 균형을 이루어 우리의 자주권과 생존권을 지키고 지역의 평화와안전을 보장하기 위한 힘을 다져나가는 데 더 큰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북한 '외무성 보도'는 유엔 안보리 대북 결의 2375호가 지난 11일(뉴욕 현지시간, 한국시간 12일) 채택된 지 하루 만에 나온 북한 공식 기관의 반응으로, 핵·미사일 능력 고도화를 계속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재차 표명한 것이다.
다만, 이번 입장 발표는 지난 8월 안보리의 대북 결의 2371호 채택 이후 북한이 발표했던 '공화국 정부 성명'보다 격이 낮은 '외무성 보도' 형식을 취했다.

조선중앙통신 영문 기사에서 'report'로 표기된 외무성 보도는 외무성이 기관 명의로 발표하는 '성명'이나 그 아래의 '대변인 성명', '대변인 담화' 보다도 무게감이 덜한 것으로 평가된다.

그러나 이날 입장 발표에 이어 북한군이나 다른 대외선전 기관 등을 통한 후속적인 성명이나 대미 위협 등이 나올 가능성은 여전하다. 북한이 가장 최근 발표한 외무성 보도는 지난 6월16일 국제사회의 대북제재로 각종 물자 반입이 제한된 사실을 장문에 걸쳐 나열하며 미국을 비난한 사례가 있다.


김종화 기자 just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