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與 "안철수 정치를 3류로…국민 앞에 사과하라"

최종수정 2017.09.12 11:23 기사입력 2017.09.12 11:23

더불어민주당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2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향해 "정치를 3류로 만든 행위에 대해 국민 앞에 사과하라"고 말했다.

백혜련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김이수 후보자 인준 부결 행태는 거대 야당의 의회 폭거이자 대한민국에 대한 정면 도전"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백 대변인은 "헌법재판소는 대한민국 헌법 수호의 최후의 보루로서 그 기능과 역할의 중요성은 이루 말할 수 없다"며 "헌법재판소는 존재 자체가 대한민국 그 자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거대 야당은 국회를 그들만의 놀이터로 만들어버렸고 헌법재판소장 인준 부결 사태를 축제마냥 즐기고 환호했다"면서 "참담하고 통탄스럽다. 대한민국 공당의 민낯이 가감 없이 국민들한테 드러났다"고 꼬집었다.

백 대변인은 "특히 국민의당은 2012년 민주통합당 일원으로 김이수 당시 헌법재판관 후보자를 추천하고 인사청문회 통과를 위해 힘썼다는 것은 국민들이 다 안다"면서 "아무리 안 대표를 위한 대선용 급조정당이고 안 대표의 사당이라는 비판을 받는다하더라도 스스로 과거 행위를 부정하는 것은 금도를 넘어선 것"이라고 지적했다.
백 대변인은 또 "헌법재판소장 자리를 흥정의 대상으로 삼아 장관 후보자와 거래를 하겠다는 것에 동의할 국민은 없다"며 "헌법재판소장 자리를 안 대표의 존재감을 위한 자리쯤으로 여기는 것을 ‘새 정치’라고 생각하는 국민은 없다"고 덧붙였다.

이어 "안 대표가 생각하는 선명야당, 존재감이 어제와 같은 행위라면 국민의당이 자유한국당의 2중대이며 앞으로 보수 야당과 함께 할 것임을 국민 앞에 당당히 밝힐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