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박지원, 김이수 부결에 “국민이 이긴다…국민의 엄중한 경고”

최종수정 2017.09.12 10:31 기사입력 2017.09.12 07:53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이미지출처=연합뉴스]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가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의 임명동의안이 부결된 것에 대해 “국민이 이긴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성공을 위한 국민의 엄중한 경고”라고 밝혔다.

박 전 대표는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청와대에서 박성진 류영진 씨 등을 살리려다 김이수 후보자가 부결되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이어 “대통령께서 미세한 분석보다는 취임초의 취임사, 5·18기념사, 테이크 아웃 커피들고 와이셔츠로 참모들과 청와대에서 소통하는 모습으로 돌아가라는 (국민의) 경고”라고 강조했다.

사진=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 페이스북 캡처
박 전 대표는 그러면서 “청와대의 신경질적인 반응, 여당의 국민의당 탓, 안철수, 호남 운운하면 안 된다”면서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아서 오만하지 않고 겸손하게 협치의 시대를 열라는 국민의 명령을 생각하는 기회로 삼아야 성공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이날 국민의당은 논평을 통해 “잘된 일은 모두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덕이고 잘못 되면 무조건 국민의당 탓으로 돌리는 정부여당의 행태가 참으로 한심하다”고 비판했다.



디지털뉴스본부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