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트럼프-시진핑, 대북 물밑 담판?

최종수정 2017.09.07 14:21 기사입력 2017.09.07 14:21

원유차단 유엔 안보리 제재 초안 표결 주목

[아시아경제 뉴욕 김근철 특파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이 북한 해법을 두고 물밑 담판에 들어갔다.

6차 핵실험 이후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등 추가 도발에 나설 동향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두 정상은 6일(현지시간) 전격 전화통화를 가졌다. 백악관은 두 정상이 45분간 통화하며 북한의 6차 핵실험을 규탄하고 북한의 최근 행보가 자국에 이익이 되지 않을 뿐 아니라 전 세계에 대한 위험이라는 점에 의견을 모았다는 원론적인 설명을 내놓았다.

그러나 시 주석과의 통화 이후 트럼프 대통령이 대북 정책에 대한 미묘한 변화와 복선을 시사하고 있어서 눈길을 끈다. 통화 이후 백악관을 나선 트럼프 대통령은 앤드루스 공군기지에서 기자들이 북한에 군사행동을 취할지를 묻자 "분명히 그것은 미국 정부의 첫 번째 선택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시 주석은 뭔가를 하고 싶어 한다"면서 "그가 그 일을 할 수 있을지 없을지 지켜볼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북핵 해법과 관련해 "시 주석이 나와 100% 동의한다고 믿는다"면서 "우리는 매우, 매우 솔직하고 확고한 통화를 했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시 주석은 북한 비핵화를 매우 강하게 지지했으며, 우리는 다른 것들도 얘기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다른 어떤 일들을 곧 다시 얘기할 예정이다. 그것이 해결될지 지켜볼 것"이라고도 했다.

이는 '북한과의 대화는 해답이 아니다'라며 군사적 옵션을 강조해온 기존의 강경한 입장에서 한발 물러선 것이다. 대신 시 주석과 중국 정부가 북한의 비핵화를 관철시키기 위해 새로운 노력하고 있으며 자신은 그 과정과 결과를 지켜보겠다는 신호를 보냈다.
다시 한번 중국의 역할을 기대를 걸며 중국과 북한에 말미를 주겠다는 의미다. 이에 따라 시 주석이 위험수위를 넘어선 한반도와 북미간 긴장을 완화하기 위한 모종의 중재 노력을 제시하며 트럼프 대통령을 설득했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마침 이날 오후 미국의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 초안이 언론에 흘러나온 것과 맞물려 중국의 태도 변화가 주목되고 있다. 초안에는 그동안 중국이 반대해온 대북 원유 차단은 물론 김정은 북한 노동당위원장을 직접 제재 대상에 포함시키는 강경한 내용들이 다수 포함돼 있다. 공해상에서 북한 제재 선박에 대한 강제 검색과 같은 군사적 조치 내용까지 들어있다.

미국의 초안대로 안보리 제재가 실행되면 북한은 심각한 고립과 타격이 불가피하다. 관건은 중국이다. 안보리 대북 제재는 그동안 미국과 중국이 먼저 물밑조율을 거친 뒤 러시아가 이를 추인하는 수정 절차를 밟아왔다. 따라서 중국이 북미간 협상에 미국의 양보를 이끌어내기 위해 안보리 대북제재 초안을 상당부분 수용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뉴욕 김근철 특파원 kckim10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