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다시 만난 세계’여진구♥이연희,이번에는 신혼부부 모드…'꽁냥'

최종수정 2017.09.06 21:21 기사입력 2017.09.06 21:21

다시만난세계.사진=SBS

‘다시 만난 세계’ 여진구와 이연희가 달달한 밀착 생활 데이트로 행복 돋는 신혼부부 모드를 선보인다.

여진구와 이연희는 SBS 수목드라마스페셜 ‘다시 만난 세계’에서 각각 12년 만에 다시 돌아온 미스터리한 19살 청년 성해성 역과 해맑은 말괄량이 정정원 역을 맡아, 동갑 소꿉친구 남녀의 판타지 로맨스를 그려내고 있다. 두 사람은 서로를 향한 감정을 확인한 가운데, 해성이 누명을 쓴 살인사건의 진범을 찾아 고군분투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다.

이와 관련 6일 방송분에서는 여진구와 이연희가 함께 장을 보고 재료를 준비하고 요리를 하는, 꽁냥꽁냥 ‘달콤 케미 3단 콤보’를 그려낸다. 극중 해성(여진구)과 정원(이연희)이 시골 장터에서 나란히 앉아 야채를 고르는데 이어, 땅바닥에 재료를 놓고 물로 씻어 다듬고, 평상 위에서 요리 삼매경에 빠지는 등 달달한 데이트를 펼치는 장면. 여진구와 이연희가 만들어낼 ‘다만세’표 삼시세끼는 어떤 모습일지, 두 사람이 한적한 시골장소를 찾아가게 된 이유는 무엇일 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여진구와 이연희의 ‘달콤 케미 3단 콤보’ 촬영은 최근 인천시 강화군과 경기도 여주 등지에서 진행됐다. 두 사람은 아침 일찍부터 시작된 촬영임에도 불구하고, 색다른 지방 장터에서의 촬영에 한껏 들뜬 기분을 드러냈던 상태. 실제로 장터 이곳저곳을 둘러보며 신기해하던 두 사람은 만져보고 냄새를 맡아보는 등 놀라운 물건들이 가득한 ‘장터 쇼핑’에 즐거움을 내비쳤다.

특히 이날 촬영에서 두 사람은 극중 커플 호흡을 맞추고 있는 만큼, 남다른 돈독함과 친밀함을 증명했다. 재료를 씻고 요리하는 장면 리허설에서 다소 서툴러하던 두 사람이 카메라 불이 켜지자 재치 넘치는 애드리브 열전을 펼쳐냈던 것. 주거니 받거니 환상적인 호흡을 선보인 두 사람으로 인해 촬영장을 지켜보던 스태프들도 한바탕 웃음을 쏟아냈다.
제작진 측은 “여진구와 이연희는 이제는 별다른 설명이 없이, 눈빛만 봐도 애드리브가 척척 쏟아져 나오는, 찰진 호흡을 자랑한다”라며 “두 사람의 사랑스러운 커플 호흡이 더욱 더 무르익게 될 오늘 방송을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한편 SBS 수목드라마스페셜 ‘다시 만난 세계’ 29, 30회 분은 6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미디어이슈팀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