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공간정보, 육아·장애인 지원 등 활용범위 넓힌다

최종수정 2017.09.04 11:00 기사입력 2017.09.04 11:00

[아시아경제 박민규 기자] 공간정보가 육아 및 장애인 지원 등으로 활용 범위를 넓히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1일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열린 스마트 국토엑스포에서 ‘2017 공간정보 융·복합 우수사례 경진대회’를 가졌다고 4일 밝혔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 두 번째로 열린 이번 경진대회는 공간정보 융·복합 활용 장려를 위해 마련됐다.

이날 경진대회에는 7대1의 경쟁률을 뚫고 예선을 통과한 10개 팀의 공간정보 기반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 시제품이 선을 보였다.

국토부는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 등 개발 환경을 클라우드 방식으로 제공하고, 전문가들로 구성된 지원조직을 꾸려 경진대회 참가팀들을 두달여간 지원했다.
대상은 공공데이터와 지리정보시스템(GIS)을 결합한 ‘단독주택 정보 가상현실(VR)서비스’를 개발한 샐러드파이팀에게 돌아갔다.

육아에 필요한 정보를 수집해 이를 다양한 오프라인 서비스와 연계하는 ‘아이사랑 가족행복지도’(혁신상)와 장애인 안전정보를 구축해 시각장애인을 대상으로 장애인 시설 및 보행 위험 정보 등 알림을 제공하는 ‘장애인 편의시설 음성안내서비스’(창조상) 등도 눈에 띄었다.

정부는 본선 참가팀들이 개발한 모바일 앱이 실제 창업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올 연말까지 특허 자문과 개발환경 제공 및 홍보 등 지원을 계속할 방침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누구나 공간정보를 활용해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경진대회뿐만 아니라 공간정보 클라우드서비스 등 다양한 방안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민규 기자 yushin@asiae.co.kr

관련기사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