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트럼프 "의회, 세제개혁 행동 나서야 할 때" 압박

최종수정 2017.09.07 14:24 기사입력 2017.08.31 05:38

[이미지출처=연합뉴스] 30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주리주 스프링필드에서 세제개편에 대해 연설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뉴욕 김은별 특파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국 기업들의 경쟁력을 키우기 위해 현행 35% 이상인 연방 법인세율을 15%로 낮추고 싶다는 뜻을 재차 강조했다.

30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은 미주리주 스프링필드에서 연설을 통해 "미국기업이 미국 내에서 일자리를 유지·창출하고 근로자 권리를 위해 경쟁할 수 있도록 세율을 낮춰야 한다"며 "이상적으로는 법인세율을 15%까지로 낮추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의회가 세제 개혁에 대해 행동에 나서야 할 때"라며 의회를 압박했다. 이어 "기업과 근로자들의 부담을 줄여줌으로써 실물경제에 돌려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트럼프 정부는 올해 말까지 의회가 세제 개혁안을 통과시키길 원하고 있지만 공화당 지도부조차도 의견을 모으지 못하고 있다.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개리 콘 위원장은 지난 27일 파이낸셜타임스(FT)와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연설을 시작으로 세제 개편의 필요성에 대한 캠페인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4월 스티븐 므누신 재무부 장관은 법인세·소득세 감면 및 상속세 폐지를 골자로 하는 세제개편안을 발표했다.

연방 법인세율은 15%로 낮추고, 개인소득세의 경우 최고세율을 39.6%에서 35%로 내리는 한편 과세 구간은 7개에서 3개로 단순화해 구간별 10%, 25%, 25%의 세율을 적용하는 내용이 담겼다.

그러나 정작 부동산 재벌 출신인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적인 수혜자가 될 전망이어서 '셀프 감세' 논란을 낳았다. 민주당 지도층은 "대통령이 포퓰리즘적으로 세제 개편안을 이용,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고 비난하고 있다.

한편 트럼프 정부는 내주 연방의회가 여름 휴회에서 복귀하면 감세법안 입법에 속도를 낸다는 계획이다.


뉴욕 김은별 특파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