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安 "안보에선 무능도 罪…정부, 무능·뒷북 용인안돼"

최종수정 2017.08.31 04:03 기사입력 2017.08.30 10:22

"박성진 후보자, 실망 넘어 절망…국민적 기준에서 냉정하게 판단할 것"


[아시아경제 양평=유제훈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30일 "안보에서는 무능도 죄(罪)"라며 "(정부·여당의) 무능과 뒷북은 더 이상 용인될 수 없다"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오전 경기 양평군 코바코연수원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한 치 앞도 내다보지 못하는 정부·여당의 무능이 불안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안 대표는 먼저 북한이 이날 중거리탄도미사일(IRBM)을 발사한데 대해 "이성을 상실한 북한의 행태를 강력하게 규탄한다"며 "북한의 미래는 미사일이 아니라 평화에 달린 만큼, 벼랑 끝 미사일 시위를 당장 중단하고 대화와 평화의 길로 돌아올 것을 촉구한다"고 전했다.

이어 안 대표는 문재인 정부를 향해서도 "안보에서는 무능도 죄"라며 "문재인 정부는 지난 26일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는데도 방사포라 우기다 결국 인정했고, 격앙도 도발이라면서 대화국면 가능성을 운운하다 결국 중거리 미사일 도발에 직면했다"고 꼬집었다.

안 대표는 아울러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북한 김정은 위원장을 상대로 '신세대 평화론'을 거론한 데 대해 "안이함이 놀랍다"며 "한 치 앞도 내다보지 못하는 여당의 무능이 불안하다"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또 "나약한 유화론은 햇볕정책이 아니다. 무조건적인 대화노선이 대화를 가져오는 것이 아니다"라며 "나약하게 대화를 기다릴 것이 아니라, 강인하게 대화를 견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지금은 한미동맹에 근거한 강력한 제재라는 단호한 시그널을 보낼 때"라며 "통미봉남에서 벗어나 남북관계를 복원해야 세계와 통할 수 있다는 시그널을 보여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안 대표는 '창조론' 논란 등에 휩싸인 박성진 중기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와 관련해 "실망을 넘어 절망을 금할 수 없다"며 "정부 출범 이후 지금까지 많은 자격미달 인사 있었음에도 국민의당은 협조 할 만큼 협조했다. 이제는 보다 엄격한 잣대를 꺼내들고 국민적인 기준에서 냉정하게 판단하겠다"고 강조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