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트럼프 부인, 킬힐 신고 수해지역 방문 나서 비난…"홍수 보러가는 바비인형"

최종수정 2017.09.07 14:31 기사입력 2017.08.30 08:51

29일(현지시간) 미 텍사스를 방문하기 위해 백악관을 나서는 멜라니아 여사와 트럼프 대통령

[아시아경제 뉴욕 김은별 특파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부인 멜라니아 여사가 29일(현지시간) 허리케인 '하비'로 타격을 입은 텍사스주를 방문하는 길에 킬힐을 신었다 구설에 올랐다.

이날 미 현지 언론에 따르면 멜라니아 여사는 텍사스로 향하기 위해 백악관을 나설 때 매우 높은 하이힐을 신고 선글라스까지 착용했다. 이 사진은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급격히 확산됐다.

물난리로 타격을 입은 지역을 방문하면서 하이힐은 바람직한 선택이 아니라는 지적이다. 네티즌들은 '홍수를 보러가는 바비인형', '장착한 패션이 방수가 되는 패션이길 빈다' 등의 발언을 내놓으며 비꼬았다.

비난 여론이 일파만파로 퍼지자 이를 의식한 듯, 텍사스 코퍼스크리스티 비행장에 내린 멜라니아 여사의 패션은 흰색 셔츠에 검정 바지, 흰 운동화 차림으로 바뀌어 있었다.

그러나 멜라니아는 미국 퍼스트레이디를 의미하는 'FLOTUS'가 적힌 검정색 야구모자를 착용하고 전용기에서 내려 다시한번 놀림거리가 됐다. SNS에서는 "당신이 영부인이라는 걸 누가 모를까봐?" "제발, FLOTUS 모자를 쓰고 나타나지 않는다고 말해줘요" 등의 글이 올라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텍사스 주의 수해지역을 찾아 재해대책본부를 방문해 그레그 애벗 텍사스 주지사로부터 피해 상황을 브리핑 받았다. 장관들은 텍사스 주 정부 관계자들과 현장에서 긴급회의를 열어 대책을 논의했다.


뉴욕 김은별 특파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