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영등포구, 5년간 조상땅 621만평 찾아줘

최종수정 2017.08.14 07:05 기사입력 2017.08.14 07:05

2012년부터 3796명에게 29억원 이르는 621만평 땅 찾아줘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휴가철을 맞아 고향집을 방문한 오 모(49)씨와 가족들은 담소 중에 ‘조상땅 찾기’서비스를 알게 돼 할아버지 명의 토지를 알아보자는 생각에 영등포구청을 찾았다.

지적전산자료 조회 결과 오 씨는 홍성군 1290㎡ 토지를 발견하게 됐다.

조길형 영등포구청장
영등포구(구청장 조길형)가 조상 소유 토지를 찾아주는 ‘조상땅 찾기’서비스를 연중 운영하고 있다.

‘조상땅 찾기’는 지적전산망을 활용해 후손들에게 조상 명의의 토지를 찾아주는 서비스다. 최근에는 개인 회생 파산 신청 시 법원에서 요구하는 서류 중 하나로 본인과 직계존비속 보유 토지 현황 자료로도 사용되고 있다.

영등포구는 지난 5년간 조상땅 찾기 서비스 신청자 1만5332명 중 3796명에게 2054만㎡(621만평)의 땅을 찾아줬다.
이는 여의도 면적의 약 2.5배에 이르는 규모로 전국 평균 공시지가로 환산하면 약 29억원에 달하는 수치다.

조상땅 찾기 희망자는 신분증(대리인은 위임장 첨부)을 지참, 제적등본, 기본증명서, 가족관계증명서 등 상속인임을 증명하는 서류를 첨부해 가까운 시군구청을 방문하면 된다.

상속 경우 제적등본 또는 기본증명서 상 사망정리가 완료된 후 조회가 가능하기 때문에 이 경우 안심상속 원스톱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사망자의 주민등록 주소지 시군구 및 주민센터에서도 사망신고와 동시에 간편하게 상속재산을 알아볼 수 있으며, 조회 결과를 재방문 없이 문자 또는 우편으로도 받아볼 수 있다.

조길형 영등포구청장은 “간단한 신분 확인으로 조상땅을 찾아 재산권을 행사할 수 있다. 앞으로도 많은 주민들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홍보활동에 나서겠다”고 전했다. 부동산정보과 (☎2670-3745)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