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현대기아차, 수익성 글로벌 업체 중 최하위권

최종수정 2017.08.14 06:09 기사입력 2017.08.13 20:29

현대기아차 양재사옥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현대기아차가 올해 상반기 수익성이 크게 악화되며 주요 자동차업체 12곳 중 최하위권으로 추락했다.

13일 각 사의 실적발표와 하나금융투자에 따르면 현대차의 올 상반기 영업이익률은 5.4%로, 지난해 같은 기간(6.6%)보다 1.2%포인트 하락했다. 상반기 기아차의 영업이익률은 3.0%로, 전년(5.2%) 대비 2.2%포인트 떨어졌다. 상반기 기준으로 국제회계기준(IFRS) 적용이 의무화된 2010년 이후 가장 저조한 실적이다.

주요 자동차업체 12곳의 영업이익률 기준 순위를 매긴 결과 현대차는 혼다(5.4%)와 공동 9위에 그쳤다. 지난해 4위에서 5계단이나 하락했다. 기아차는 영업이익률이 가장 낮아 작년 공동 8위에서 올해는 12위로 떨어지며 최하위를 기록했다.

올해 들어 현대기아차의 수익성이 악화한 것은 주요 시장인 미국과 중국에서 부진했기 때문이다. 미국에서는 수요 둔화로 인해 재고와 인센티브가 증가한 데다 저성장 기조 속 업체 간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마케팅 관련 비용이 증가했다. 중국에서는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보복으로 인해 상반기 판매가 40% 넘게 감소했다.

다른 글로벌 업체들은 상반기에 대체로 선전했다. BMW는 지난해와 비슷한 영업이익률(11.3→11.2%)을 기록하며 1위에 올랐다. 다임러(7.3→9.6%), 미국 GM(7.5→8.0%), 폭스바겐(4.9→7.7%)이 그 뒤를 이었다.
도요타(8.8→7.0%·5위)와 닛산(6.5→6.3%·6위) 등 일본 차들은 엔화 강세, 마케팅 비용 증가 등의 영향으로 수익성이 다소 낮아졌다.

현대차는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2012년까지 연평균 10% 안팎의 영업이익률을 기록하며 한때 1위에 오르기도 했으나 2011년 10.3%를 정점으로 영업이익률이 떨어지기 시작했다. 2012년 10.0%, 2013년 9.5%, 2014년 8.5%, 2015년 6.9%, 2016년 5.5% 등으로 5년 연속 하락세를 보였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