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폰으로 라디오 청취…LG전자부터 韓·美 선제 적용

최종수정 2017.08.13 10:59 기사입력 2017.08.13 10:59

미국서 출시되는 LG폰에 라디오 활성화
국내서는 Q6부터 라디오 활성화
日·美서는 재난알림 등 목적 때문에 의무·권고
국내는 제조사·이통사 이해관계로 그동안 차단


[아시아경제 안하늘 기자]LG전자가 선제적으로 스마트폰에서 라디오 기능을 활성화한다. 그동안 제조사와 이동통신사 사이의 이해관계 등의 이유로 휴대폰에 라디오 수신칩이 탑재돼 있었지만 정작 수신기능은 비활성화 돼 있었다.

11일(현지시간) IT매체 폰아레나는 LG전자가 넥스트라디오와의 제휴를 통해 FM라디오 칩을 출시되는 모든 스마트폰에 탑재한다고 보도했다. 다만 이는 미국, 캐나다, 라틴 아메리카로 출시되는 제품에 해당한다. 일부 제품에 대해서는 넥스트라디오 애플리케이션(앱)을 선탑재할 계획이라고 LG전자는 밝혔다.

넥스트라디오는 FM수신칩이 내장된 스마트폰에서 사용되는 앱이다. 매체에 따르면 넥스트라디오를 통해 FM 라디오 기능을 사용할 경우 데이터를 사용하는 라디오 앱에 비해 배터리 사용량이 3배 더 줄어들며, 데이터는 20배 더 적게 사용한다.

이와 함께 LG전자는 지난 달 출시한 중가형 스마트폰 'Q6'에 FM라디오 기능을 탑재, 활성화했다.

제조사들은 스마트폰에 기본적으로 FM라디오 칩을 탑재하면서도, 실제 라디오 기능을 활성화하는 정책은 국가별로 상이하다.
일본은 잦은 지진과 반복되는 화산 활동 등 재난 상황을 대비해 휴대전화에 반드시 FM 라디오 수신 기능을 의무화하고 있다. 재난 상황에 강한 라디오의 힘은 지난 2011년 동일본대지진 당시 위력을 발휘했다. 피해지역 주민들은 통신망이 끊겼어도 휴대전화 라디오를 통해 대피하거나 외부 상황을 파악할 수 있었다.

미국에서도 애플 아이폰을 빼고 대부분의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이 라디오 기능을 활성화하고 있다. 미 연방재난안전청이 2014년 스마트폰 FM 라디오 수신기능 활성화 운동을 개진하면서, 지난해 통신사와 단말기 제조사가 스마트폰에 라디오 직접 수신이 가능하도록 개선했다. ABI리서치에 따르면 2016년 3분기 판매되는 스마트폰의 44%에서 라디오를 들을 수 있다.

하지만 삼성전자와 LG전자 등 제조사들은 국내 출시되는 스마트폰에서 라디오 기능을 차단해왔다.

제조사들은 스마트폰에 FM라디오 칩이 내장돼 있더라도 고품질을 구현하기 위해서는 안테나 역할을 하는 증폭칩 등의 추가 부품이 필요하다는 부담을 느낀 것으로 알려졌다. 이통사 역시 라디오를 청취할 경우 다른 콘텐츠 사용 시간이 감소, 이를 통한 데이터 트래픽 사용량이 줄어들 것을 우려한 것으로 전해진다.

하지만 지난 달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의 후보자 청문회에서 라디오 수신기능 활성화를 묻는 신경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김진해 삼성전자 전무가 "내년부터 생산하는 휴대전화에 라디오 기능을 활성화하겠다"고 말하면서 국내 이용자들도 데이터 부담 없이 라디오를 들을 수 있는 길이 열렸다.

조성동 한국방송협회 정책실 연구위원은 "이동통신단말장치에서 라디오 수신을 의무화하면 대형재난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고, 이용자의 편익·복지를 증진시킨다는 점에서 시행할 필요가 있다"며 "통신서비스는 동시에 수많은 사람이 접속하는 경우 과도한 트래픽이 발생할 수 있다. 반면 라디오는 재난재해 상황에서 보다 안정적인 재난재해 정보전달 수단"이라고 말했다.

안하늘 기자 ahn70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