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한국 남자농구대표팀, 광복절 일본과 아시아컵 8강 결정전

최종수정 2017.08.14 03:01 기사입력 2017.08.13 10:44

남자농구대표팀 [사진=대한농구협회 제공]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한국 남자농구대표팀이 국제농구연맹(FIBA) 아시아컵 C조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뉴질랜드에 1점 차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

대표팀은 13일(한국시간) 레바논 베이루트에서 열린 대회 C조리그 세 번째 뉴질랜드와의 경기에서 76-75로 이겼다. 우리 대표팀은 레바논과의 첫 경기에서 66-72로 패한 후 두 번째 경기에서 카자흐스탄을 116-55로 이긴 데 이어 2연승을 달려 조별리그 성적 2승1패를 기록했다. 뉴질랜드, 레바논과 동률. 하지만 골 득실에서 뉴질랜드가 +3, 레바논이+2를 기록했으며 한국은 -5로 조 3위에 올랐다.

이에 따라 한국은 D조 2위 일본과 8강 진출 결정전을 하게 됐다. 한국과 일본의 경기는 한국시간으로 15일 0시 30분 같은 장소에서 열리고 승리할 경우 B조 1위 필리핀과 준준결승에서 경기한다.

한국은 뉴질랜드를 상대로 전반까지 41-30으로 앞서 좋은 흐름을 탔다. 하지만 3쿼터 시작 후 1분 만에 7점을 내주면서며 뉴질랜드에 추격을 허용했다. 결국 3쿼터를 4점 뒤진 가운데 마쳤다. 4쿼터는 접전이었다. 한국은 경기 종료 52초를 남기고 이종현의 3점 플레이로 75-75, 동점을 만들었고 다음 수비에서 가로채기에 성공, 역전 기회를 잡았다. 종료 23.2초 전 허웅(상무)이 자유투 2개를 얻었고 이 가운데 2구째를 넣어 76-75로 앞섰다. 뉴질랜드의 마지막 공격에서 셰이 일리의 슛이 빗나가 1점 차 한국의 승리가 확정됐다.

한국은 이종현이 16점, 오세근이 13점씩 넣으며 공격을 주도했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