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EU, 北 문제 논의 위해 14일 긴급 회의 소집

최종수정 2017.08.13 04:01 기사입력 2017.08.12 16:27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유럽연합(EU)이 북한 문제에 대한 대응책을 논의하기 위해 14일 정치·안보위원회를 연다고 12일 밝혔다. EU가 북한 문제를 협의하기 위해 긴급 회의를 진행하는 것은 이례적인 경우다.

EU 대외정책을 총괄하는 대외관계청(EEAS)은 이날 페데리카 모게리니 외교·안보 대표가 EU 회원국들에 14일 임시 정치·안보위원회를 열어 북한 문제를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EEAS는 언론보도문을 통해 "모게리니 대표가 아세안(ASEAN)지역 안보포럼(ARF) 참석을 계기로 마닐라에서 한·미·러·중·호주·아세안의 외교장관들과 만나 회담한 데 이어 북한의 상황과 관련해 가능한 다음 조치를 논의하기 위해 임시 정치·안보위원회를 소집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앞서 북한은 지난 7일 총참모부·전략군 대변인 성명과 전략군 사령관 발표 등을 통해 태평양의 미국 군사전진기지인 괌을 미사일로 포위사격하겠다고 언급하는 등 연일 미국을 겨냥한 위협발언을 쏟아내고 있다.

이에 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북한은 역사상 보지 못한 화염과 분노에 휩싸일 것", "북한에 (사용할) 군사적 해법이 준비돼 있으며, 장전이 완료됐다"고 응수했다.
이에 대해 EU는 지난 10일 최근 북한의 대륙 간 탄도 미사일(ICBM) 발사와 관련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채택한 대북 결의 2371호에 따라 북한 핵 개발 및 미사일 개발에 관련된 북한 국적자 9명과 북한 단체 4곳을 대북 제재대상에 추가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