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靑 "박기영 자진사퇴, 본인 의사 존중"

최종수정 2017.08.12 04:07 기사입력 2017.08.11 19:39

비난 여론 잦아들지 않자
文 대통령 임명 나흘만에 자진사퇴

박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이 11일 오후 과천 정부과천청사 과학기술정보통신부를 나서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설 기자] 청와대는 11일 박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의 자진 사퇴 결정에 대해 "본인의 의사를 존중하겠다"고 밝혔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청와대는 더 낮은 자세로 국민의 목소리를 경청하도록 하겠다"며 이 같이 말했다.

앞서 박 본부장은 '황우석 사태'에 깊이 연루된 인물이라는 점에서 과학기술계와 정치권으로부터 사퇴 압력을 받아왔다.

박 본부장은 사퇴 전날 과학기술계 원로들과 연구기관장들을 초청한 자리에서 "일할 기회를 주신다면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으며 일로써 보답하고 싶다"며 사퇴 거부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그러나 이날 청와대가 나서 임명배경을 설명했음에도 비난 여론이 잦아들지 않자 박 본부장은 다음 날 임명 나흘 만에 스스로 물러나는 길을 택했다.
이설 기자 sseo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