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위안부' 피해자 이옥선 할머니 삶 담은 만화…김금숙 작가 '풀' 출간

최종수정 2017.08.11 15:32 기사입력 2017.08.11 15:32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위안부' 피해자 이옥선 할머니 삶 담은 만화…김금숙 작가 '풀' 출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옥선(90) 할머니의 인생을 담은 만화가 나왔다.

11일 한국만화영상진흥원에 따르면 만화가 김금숙(46·여·사진) 작가가 '세계 위안부의 날'(8월 14일)에 맞춰 이 할머니의 일생을 흑백으로 묘사한 장편 만화 '풀'을 이달 14일 출간한다.

'풀'은 유난히 학교에 다니고 싶어 하던 여자아이가 어린 시절부터 중국에서 일본군 위안부로 지내야 했던 고통을 겪은 뒤 55년 만에 고향으로 돌아온 이야기를 담았다.

김 작가는 작품을 그리기 전 수차례 이 할머니와 직접 만나 취재하는 등 그의 생생한 증언을 바탕으로 작품을 완성했다.

특히 위안부 피해 할머니를 피해자로만 바라보던 기존 시각에서 벗어나 삶에 대한 강한 의지를 갖고 전쟁을 반대하는 평화운동가이자 인권운동가로 살아가고 있는 존재로 그려냈다.
또 폭력을 과장해 미움을 극대화하기보다 이 할머니의 감정과 심리 상태를 담담하게 이미지로 보여주는 방식을 택했다. 작품 속에서 드러나는 흑과 백의 단순함은 이 할머니의 증언에 힘을 실어준다는 평가를 받는다.

'풀'은 '세계 위안부의 날'에 맞춰 8월 14일 출간된다. '세계 위안부의 날'은 1991년 김학순 할머니가 기자회견을 통해 위안부 생존자 중 최초로 일본군 위안부 피해 사실을 증언한 것을 계기로 세계 각지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기리기 위해 지정됐다.

'풀'은 국내 출간에 앞서 프랑스 델쿠르 출판사에 먼저 판권을 수출해 프랑스어판 출간도 앞두고 있다.
'위안부' 피해자 이옥선 할머니 삶 담은 만화…김금숙 작가 '풀' 출간

김 작가는 이번 '풀'의 본문 중 일부를 엮은 단편작품 '미자 언니'로 2016년 제14회 대한민국창작만화공모전에서 최우수상을 받기도 했다.

김 작가는 2014년 앙굴렘국제만화페스티벌에서 위안부 문제를 알리기 위해 개최한 '지지 않는 꽃' 전시회를 통해 단편만화 '비밀'을 발표한 바 있다. 1

그는 "세계가 공감하는 보편적인 인권 문제인 위안부 문제를 지금까지와는 다른 방식으로 이야기해야겠다는 사명감을 갖고 '풀'을 기획하게 됐다"고 밝혔다.

김 작가는 프랑스에서 조각가와 만화가로 15년 넘게 활동하며 100권 이상의 한국 만화를 프랑스어로 번역해 출간했다. 대표작으로는 '꼬깽이', '아버지의 노래', '지슬' 등이 있다.

원폭 피해자를 다룬 그림책 '할아버지와 보낸 하루'를 출간하는 등 소외되고 아픈 사람들의 이야기도 만화와 그림책으로 그려내고 있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