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공공기관장 인선 돌입…'적폐' 낙인 좌불안석

최종수정 2017.08.11 17:07 기사입력 2017.08.11 11:19

[세종=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문재인 정부의 내각 구성이 마무리단계에 접어들면서 공공기관장 인선도 본격적으로 시작될 전망이다. 공석이거나 임기를 얼마 남겨두지 않은 기관장들이 우선적 대상이지만, 임기가 많이 남은 친박(朴) 인사들에 대한 퇴진 압박도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11일 현재 공공기관 경영정보 공개시스템인 알리오(alio.go.kr)에는 국무총리실 산하의 한국여성정책연구원과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 한국교육과정평가원과 한국언론진흥재단 등이 공모를 통해 본격적인 기관장 모시기에 돌입했다. 장ㆍ차관과 외청장 등 문 정부의 내각 인선이 마무리 단계에 접어든 만큼 다음 수순인 공공기관장 인사가 진행되기 시작한 것이다.

알리오에 공시된 332개 공공기관 중 기관장이 공석인 곳은 한국가스공사, 한국동서발전 등 총 34곳이다. 김세종 중소기업연구원장 등 이미 임기가 만료됐지만 자리를 지키고 있는 기관장도 21여명에 달한다. 함승희 강원랜드 사장, 성상철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사장 등 연내 임기만료를 앞둔 기관장도 58명에 달한다.

최근 떠난 홍순만 전 한국철도공사 사장을 여전히 기관장으로 등재하고 있는 등 각 기관의 '늑장 공시'를 고려하더라도, 교체 수요가 있거나 교체 가능성이 큰 공공기관장 자리가 줄잡아 110곳을 넘기는 셈이다. 공공기관장 3명 중 1명 꼴이다.

물론 임기가 넉넉하게 남았더라도 전 정권의 '적폐'로 분류될 경우 자리보전이 힘들다. 2019년 5월 9일이 임기만료인 홍 사장은 지난달 말 사의를 표명한 후 지난 4일 퇴임했다. 임기를 1년 9개월이나 남겨놓은 시점이다. 그럼에도 물러난 것은 대표적 친박인사인 유정복 인천시장에 발탁돼 일하다 코레일 사장에 임명돼 친박계로 분류된 데다, 양대 노총이 '적폐 공공기관장'으로 꼽으며 강하게 사퇴 압력을 가했기 때문이다.
적폐 공공기관장으로 꼽힌 인사는 총 10명으로, 이 명단에 포함된 이승훈 전 한국가스공사 사장과 김옥이 전 한국보훈복지의료공단 이사장도 홍 사장에 앞서 사의를 표명했다. 유제복 코레일유통 대표이사, 김정래 한국석유공사 사장, 서창석 서울대병원장, 방하남 한국노동연구원장, 박희성 한국동서발전 사장, 정영훈 한국수산자원관리공단 이사장, 이헌 대한법률구조공단 이사장 등 적폐로 꼽힌 나머지 7명 역시 좌불안석이다.

새 정권의 공공기관장 인사는 '논공행상'적으로 흐를 가능성이 크다. 문 대통령 역시 공공기관장 인선에 경력과 전문성을 강조하면서도 정치권ㆍ대선캠프 인사들을 원칙적으로 배제하지 않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특히 이번에는 주요 장관이나 외청장 인사에도 고위 공무원들이 아닌 정치인, 교수, 시민단체 출신 인사들이 대거 포진하면서 공공기관장 인사도 비슷한 양상으로 전개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