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北 "여종업원 12명 송환하라" 요구

최종수정 2017.08.12 04:02 기사입력 2017.08.11 10:06

[아시아경제 김종화 기자]북한이 우리 정부가 지난 해 중국식당에서 탈출한 북한 여종업원 12명에 대해 송환을 요구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강제랍치피해자구출비상대책위원회 대변인 담화를 인용해 "남조선 당국은 북남 사이의 인도주의 문제 해결을 바란다면 제 손으로 제 발등을 찍는 어리석은 모략 책동에 매달릴 것이 아니라 우리 여성공민들을 하루빨리 가족들이 기다리는 공화국으로 돌려보내야 한다"고 10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그들(북한 여종업원 12명)이 본인의사에 따라 남조선에 정착하여 안정된 생활을 하고 있는 것처럼 꾸며 송환요구를 거부하고 있다"며 "야만적인 귀순공작을 벌리면서 그들이 사회에 배출되어 정착하였다는 기만여론을 내돌리다 못해 결혼이라는 모략극까지 꾸미고 있다"고 우리 정부를 비난했다.

또한 "남조선의 현 당국이 이산가족 상봉을 비롯한 북남사이의 인도주의 문제에 진심으로 관심이 있다면 박근혜역적패당의 반공화국 모략책동에 의해 강제납치되여 가족들과 생이별을 당한 우리 여성공민들의 송환문제부터 시급히 해결할 것"을 요구했다.

그러면서 "김연희 여성과 12명의 우리 여성공민들의 무조건적 송환이 이루어지기 전에는 북남사이에 흩어진 가족, 친척상봉을 비롯한 그 어떤 인도주의 협력사업도 절대로 있을 수 없다"고 못박았다.
김종화 기자 just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