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특검, 이재용 결심공판 '폭력행위' 검찰에 수사의뢰

최종수정 2017.08.09 04:10 기사입력 2017.08.08 21:16

박영수 특별검사가 7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결심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서울중앙지법으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문호남 기자)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7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의 결심공판 과정 중 폭력행위를 일으킨 이들을 검찰에 수사 의뢰했다.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은 신속하고 엄정한 수사를 지시했다.

8일 오후 서울중앙지검은 특검팀으로부터 전날 서울 서초구 법원종합청사에서 박 특검에게 물병을 던진 이들에 대한 수사를 의뢰받아 공공형사수사부(박재휘 부장검사)에 배당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특검 측에서 이재용 재판 과정에서 물병을 던지는 등 폭력 행사에 대해 수사의뢰를 해왔다"며 "윤 지검장은 이에 대해 신속 엄정 수사를 당부했다"고 설명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지지자로 추정되는 이들은 이 부회장의 결심공판을 앞두고 법원으로 출석하는 박 특검을 향해 욕설을 하는 등 위협적인 행동을 했다. 검찰은 특검이 이날 의뢰한 사건을 파악한 뒤 서초경찰서 내려보내 지휘할 방침이다.

특검법에 따르면 위계 또는 위력으로써 특별검사 등의 직무수행을 방해한 자는 5년 이하의 징역에 처하도록 규정한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