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이해' 류화영, 이병준 막말에 사과 요구...안방 극장 시원한 사이다

최종수정 2017.08.07 10:11 기사입력 2017.08.07 10:11

댓글쓰기

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사진=KBS2 '아버지가 이상해' 캡쳐

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사진=KBS2 '아버지가 이상해' 캡쳐



KBS2 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에서 배우 류화영이 집안을 들먹인 이병준에게 사과를 요구했다.

앞서 박홍익(이병준 분) 회장은 류화영에게 “변라영(류화영 분)씨 주제는 딱 이 정도인 것 같네 보통 이렇게까지 본인이 형편없으면 집안이라도 좋아야 하는데”라고 말했다.

이에 변라영은 올블랙 센 언니 포스로 사표를 내밀며 박 회장을 “아저씨”라고 불렀다. 이어“저 사표도 냈고 지금 철수 씨(박 회장 子)랑도 헤어졌어요. 그러니까 더 이상 회장님도 아니고 아버님도 아니죠. 마땅한 거 생각 안 나서 그냥 일반적인 호칭 쓰기로 했어요”라며 박 회장에 통쾌한 한 방을 날렸다.

또 “제 직업, 학력 이런 거 무시하는 건 인정. 맞아요, 저 잘난 거 하나 없더라고요. 그러면 그냥 제가 모자라서 마음에 안 든다 까지만 하시지 왜 부모님을 걸고넘어지세요? 가족 건드리면 안 되는 거 모르세요?”라고 말해 박 회장이 말을 잇지 못하게 했다.
변라영은 “요즘 기업 회장님들 갑질 막말 논란으로 사과한 거 보셨죠? 사과하세요. 안 그러면 저 회장님이 저한테 했던 말, 알바생 하나 자르려고 했던 쪼잔한 행동들 다 소문내 버릴 거예요. 정식으로 사과문 작성하셔서 연락주세요”라고 덧붙여 시청자에게 시원한 유쾌함을 선사했다.

한편, ‘아버지가 이상해’는 토, 일요일 오후 7시55분에 방송된다.

아시아경제 티잼 문수빈 기자 soobin_22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