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한국당 “유시민, 사실과 다른 발언”…tvN ‘알쓸신잡’ 방송심의 신청

최종수정 2017.08.07 10:37 기사입력 2017.08.07 07:53

사진=tvn 알쓸신잡 캡처


자유한국당은 6월30일 tvN의 ‘알쓸신잡(알아두면 쓸데없는 신비한 잡학사전)’이 방송한 ‘탈원전’ 내용이 “사실을 왜곡하고 국민을 호도하고 있다”며 2일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방송심의를 신청했다고 6일 밝혔다.

한국당은 이날 오전 보도자료를 통해 “해당 방송 출연진이 원자력 발전에 대해 오해할 수 있는 발언을 했다며 지난 2일 방송심의위에 심의를 요청했다”며 이같이 밝힌 뒤 “지난 6월30일 방송분에서 유시민 작가와 정재승 카이스트 교수 등 주요 출연진이 원자력 발전과 관련해 사실과 다르거나 논란이 있는 내용을 100% 확정된 사실이거나 정설로 느끼도록 발언했다”고 주장했다.

한국당은 체르노빌포럼의 지난 2005년 보고서를 인용해 “체르노빌 원전 폭발로 인한 직접적 사망자수는 50여명이며 4000명이 피폭에 따른 암으로 사망할 수 있다고 밝혔지만 해당 사고와 암 발병이 유의미한 관계가 없다는 연구결과가 나온 바 있다”고 강조했다.

또 한국당은 유 작가가 “원전 발전 단가가 다른 발전 방식에 비해 경제적이지 않다”고 밝힌 데 대해서도 사실과 다르다고 주장했다.
한국당은 “탈원전 논란이 불거지고 국가의 에너지 정책 관련 논의가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며 “이런 시점에 이처럼 부정확한 내용의 방송이 이뤄지면 국민 여론 형성과 국가 정책 방향 설정에 혼란을 줄 수 있다”고 심의를 요청한 배경을 설명했다.

앞서 정재승 교수는 해당 발언이 논란이 되자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에너지 문제는 여전히 정답이 없고, 매우 정치적인 이슈로 바뀌어서, 환경연합·녹색당과 한수원·원자력공학과 출신이 서로 인용하는 수치가 아예 단위가 다르고 과학적 근거도 달라 매우 당혹스럽다”라고 글을 남긴 바 있다.



아시아경제 티잼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