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2017 패션 트렌드, '새우깡' 입고 '코카콜라' 신는다

최종수정 2017.08.02 15:16 기사입력 2017.08.02 15:16

최근 패션업계가 과자나 아이스크림 이미지를 활용해 재밌는 제품을 출시하고 있다. 간식거리의 친근한 이미지와 패션 아이템의 만남은 색다른 흥미를 주고 있다.

Moschino A/W 2014-15 컬렉션(왼쪽), 유니클로 신라면 UT(오른쪽)


식음료 업계와 패션업계간의 콜라보레이션은 과거에도 있었다. 아디다스의 날개 달린 신발을 디자인한 것으로 유명한 패션 디자이너 제레미 스캇은 과거 독특한 컬렉션을 꾸몄다. 그는 자신이 디렉팅한 첫 모스키노 컬렉션인 2014 가을/겨울 컬렉션에서 맥도날드를 주제로 한 패션을 선보이며 화제를 모았다.

지난 2012년 일본 패스트패션(SPA) 브랜드 유니클로도 신라면 이미지를 활용해 그래픽 티셔츠 UT(UNIQLO T-shirt)를 만들어 뜨거운 반응을 얻은 바 있다.

◆메로나, 새우깡, 죠스바 등 친근한 간식거리들
옷을 보기 전에는 새우깡이 그려진 옷을 '평상시에 어떻게 입고 다니지'라는 의문이 들 수도 있다. 실제로 새우깡 봉지가 그대로 티셔츠에 그려져 있다면 데일리룩으로 활용하기 힘들 것이다. 하지만 패션업계가 기존 제품의 이미지를 재해석해 새로운 디자인을 만들어내면서 신선하다는 반응을 얻고 있다.
휠라 X 메로나/사진=빙그레


지난 5월 빙그레 아이스크림 메로나와 스포츠 브랜드 휠라(FILA)가 협업해 '코트디럭스'와 슬리퍼 '슬라이드'를 발매했다. 이 상품들이 인기를 끌면서 메로나 캠버스 에코백과 휠라 클래식 메로나 등 '메로나 시즌 2'를 추가 출시했다.

휠라는 지난 4월 '펩시(PEPSI)'와도 협업을 진행했다. 'FILA X PEPSI' 컬렉션은 발매하자마자 일부 품목들이 품절 사례를 빚으며 인기를 끌었다.

휠라 X 펩시/사진=휠라 홈페이지 캡처


특히 '스페셜 패키지' 100개를 한정 판매하는 이벤트가 열린 현대백화점 중동점에는 이를 구매하려는 소비자들이 줄을 서는 진풍경도 연출됐다. 한정판 배스킷에 담겨 판매되는 '스페셜 패키지'는 티셔츠와 미러 선글라스로 구성됐다.

빙그레는 SPA브랜드 스파오와 '스파오 X 빙그레' 컬렉션을 통해 티셔츠를 출시했다. 이 컬렉션에서는 메로나 뿐만 아니라 아이스크림 '비비빅', '캔디바', '더위사냥' 등을 활용 상품들을 찾아 볼 수 있다.

새우깡 X 에잇세컨즈/사진=농심


농심의 '새우깡'은 SPA브랜드 에잇세컨즈와 함께 다양한 상품을 내놨다. 새우깡을 귀여운 그래픽으로 재해석해 모자, 양말, 가방부터 새우깡 과자와 새우의 그래픽이 들어간 패턴 셔츠까지 유쾌한 패션 아이템을 출시했다.

죠스바 X 질바이질스튜어트/사진=롯데제과


1일에는 롯데제과의 아이스크림 '죠스바'와 LF의 여성복 브랜드 '질바이질스튜어트'가 함께 티셔츠와 셔츠, 블라우스 등 총 7종의 상품을 공개했다. 죠스바의 상징인 회색과 진분홍색을 포인트로 세련된 스타일의 의류를 선보였다.

롯데제과는 이달 말 죠스바에 이어 '마가렛트', '빠다코코낫' 등을 활용한 의류와 액세서리 등 다양한 패션 제품도 출시할 예정이다.

KITH X 코카콜라/사진=KITH 홈페이지 캡처


고가의 제품만 취급할 것 같은 편집샵에서도 식음료 업계와 협업을 진행했다. 지난해 말 뉴욕을 대표하는 편집샵 'KITH'는 코카콜라와 함께 협업해 새로운 제품을 출시했다. 이중 몇몇 상품은 한글로 디자인되면서 우리나라 '패션 피플'들에게 화제가 됐다.

KITH X 코카콜라/사진=하이스노비티 캡처


KITH가 올해 또다시 코카콜라와 협업한 상품을 공개했다. 공개한 상품은 하이탑 스니커즈로 스니커즈 브랜드 '컨버스'도 함께했다. 이 상품의 발매 일정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비이커 X 초코파이/사진=비이커


지난 2월 우리나라 편집샵 '비이커(BEAKER)'도 발렌타인 데이를 맞아 오리온과 함께 '초코파이 情 한정판' 컬렉션을 런칭했다. 특히 오리온은 로열티를 받지 않고 비이커에 초코파이 이미지를 제공해 티셔츠와 에코백, 스마트폰 케이스 등 다양한 상품을 내놨다.


아시아경제 티잼 윤재길 기자 mufrooki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