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단독]GS25, 베트남 편의점 시장 뚫는다…현지社와 합작법인 설립

최종수정 2017.07.21 09:29 기사입력 2017.07.21 09:01

댓글쓰기

합작법인 설립해 연내 점포 선보일 듯
현지서 구체적인 합작비율 조율中
인도네시아에도 GS수퍼마켓 2호점까지 오픈
1분기에만 8억 매출…점포당 일매출 최대 1000만원대

[단독]GS25, 베트남 편의점 시장 뚫는다…현지社와 합작법인 설립


단독[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가 베트남시장에 진출한다. 2007년 현지 법인을 설립한 이후 10년 만의 성과다. 임대료와 인건비 상승 등 국내 영업 여건이 나빠지고 있는 가운데 신시장 개척을 통해 새로운 성장동력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GS25는 이르면 다음달 현지 제조업체와 합작 법인을 세우고 베트남 편의점 시장에 진출한다. GS리테일의 내부 태스크포스(TF) 직원들이 현지에 파견돼 구체적인 합작 비율을 최종 조율하는 단계다. 양측은 세부 협의를 마친 뒤 연내 베트남 호찌민이나 하노이시에 1호점을 오픈할 계획이다. GS25와 손잡는 업체는 이미 현지에 진출해 있는 GS홈쇼핑의 합작 홈쇼핑사 'VGS SHOP'과 거래관계에 있는 제조업체인 것으로 알려졌다.

GS리테일의 베트남시장 진입은 회사가 2007년 5월 부동산 개발과 물류 서비스, 식품 가공, 임대업을 목적으로 현지 법인 'GS리테일 베트남'을 설립한 지 10년 만의 성과다. 이 법인은 마땅한 개발 부지나 사업 기회를 찾지 못하고 수년간 '개점휴업' 상태였다.

회사 관계자는 "현지 업체와 조인트벤처 형식으로 편의점시장에 진출하는 것은 맞다"면서 "성장 가능성을 보고 국내 편의점기업으로는 처음으로 진입을 시도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구체적인 내용은 비밀유지조항 관계로 밝히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베트남은 최근 전 세계 소매업체들이 눈독을 들이는 시장이다. 특히 편의점업의 경우 적은 양을 자주 구입하는 현지인들의 소비 패턴, 외식을 즐기는 식습관과 맞물려 고속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국내에서 편의점업계 최대 성수기로 꼽히는 여름 날씨가 연중 이어지는 곳이라는 점도 최신 냉방시설과 다양한 음료를 갖춘 편의점이 성장하기 좋은 배경으로 꼽힌다.

베트남

베트남


베트남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베트남 편의점(소형마트 포함) 수는 전국 2000여개 수준이다. 업계 1위 사업자는 베트남 유통 대기업인 빈그룹의 빈마트플러스로 900여개의 사업장을 가지고 있다. 6월에는 미국 세븐일레븐이 호찌민에 1호 매장을 내며 10년 내 1000개 매장을 오픈하겠다는 계획을 밝히기도 했다. 이 밖에 싱가포르 숍앤고, 캐나다 서클케이, 태국 B's 마트, 일본 훼미리마트, 일본 미니스톱 등 외자기업들이 앞다퉈 진출해 각축전을 벌이고 있다.

GS리테일은 베트남을 거점으로 향후 동남아시아시장 개척에 적극적으로 나선다는 방침이다. 동남아 지역 핵심 소비층인 20~30대 젊은 층은 한국 문화뿐 아니라 화장품, 식품에 대한 관심과 인지도, 선호도가 높고 최신식 소매점에 대한 수요도 높지만 공급은 충분하지 않다는 점을 감안한 전략이다.

베트남에 앞서 GS수퍼마켓을 통해 인도네시아에도 이미 진출했다. 2014년 6월 인도네시아 법인 설립 이후 2년 만인 작년 10월 GS수퍼마켓 1호점을 오픈했고, 지난 3월 2호점을 선보였다. GS리테일에 따르면 이 매장들은 지난 1분기에만 8억원, 매장당 하루 최고 1000만원 이상의 매출을 올리는 등 선전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최저임금ㆍ임대료 인상 부담, 과잉 공급 이슈로 편의점 본사들이 국내에서는 적극적으로 점포 개발을 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면서 "해외 진출이 답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초기 투자비용 부담이 높고 국내와는 다른 물류, 경제 여건 등이 충분히 연구돼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앞서 BGF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CU는 로열티를 받는 마스터 프랜차이즈 형태로 이란에 진출하기 위한 계약을 현지 기업과 체결했다. 신세계그룹 계열인 이마트24 역시 중장기 목표로 해외 진출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