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홍대 클럽 앞에서 흉기 난동 벌인 20대 구속…법원 "도망 염려"

최종수정 2017.07.18 00:01 기사입력 2017.07.18 00:01

사진=연합뉴스


서울 홍익대 앞 클럽에서 흉기 난동을 벌여 10여 명을 다치게 한 20대가 구속됐다.

서울서부지법 홍득관 영장전담판사는 17일 "죄를 범했다고 의심할 만한 상당한 이유가 있고 도망할 염려가 있다"며 박모(23)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고 밝혔다.

박씨는 지난 15일 오전 3시20분께 홍대 부근 한 클럽에서 깨진 소주병을 휘둘러 손님 14명을 다치게 한 혐의(살인미수 등)를 받고 있다.

대학을 그만두고 현재 무직인 박씨는 이날 0시30분께 일행 3명과 함께 지인의 생일을 축하하러 클럽을 찾았다가 만취한 상태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박씨는 흡연실에서 담배를 피우던 중 '기분 나쁘게 쳐다본다'는 이유로 송모(20)씨 일행과 다투던 중 소주병을 깨뜨려 송씨 일행과는 무관한 손님 정모(27)씨의 목 부위를 찌르는 등 11명에게 소주병을 휘두르고 3명을 주먹으로 때렸다.


아시아경제 티잼 윤재길 기자 mufrooki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