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EU "북핵 문제, 군사적 해결 아닌 외교적·정치적 해법 지지"

최종수정 2017.07.18 04:10 기사입력 2017.07.17 18:52

[아시아경제 국제부 기자] 페데리카 모게리니 유럽연합(EU) 외교안보 고위대표는 17일 오전(현지시간) 북한 핵 문제와 관련해 "한국 정부가 밝힌 것처럼 군사적인 방법이 아닌 외교적, 정치적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모게리니 고위대표는 이날 브뤼셀에서 열린 EU 외무장관회의에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이날 오전 "한국 정부는 북한 체제 전복이나 흡수통일을 추진하지 않는다"고 밝힌 데 대해 이 같은 입장을 강조했다.

모게리니 대표는 "EU는 북한체제에 대해 가장 강력한 제재를 취하고 있다"며 "북한은 아마도 우리가 전 세계적으로 가장 강력한 제재를 시행하고 있는 국가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평양에 대사관을 가진 7개 회원국이 있고, 북한은 일부 EU 회원국에 대사관을 설치하고 있다"며 북한 핵 문제에 EU가 역할을 할 수 있음을 내비쳤다.

모게리니 대표는 또 "우리 입장은 명확하다"면서 "우리는 이 (북핵을 비롯한 한반도 문제 해결) 과정에 한국 정부의 리더십과 오너십을 신뢰하며 우리는 (북한에 보내는) 메시지를 조율하기 위해 국제사회의 동맹국 및 우방국과 긴밀히 접촉하고 있다"고 전했다.
국제부 기자 int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