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최종구 "금호타이어 매각, 채권단에 맡겨야"

최종수정 2017.07.17 16:18 기사입력 2017.07.17 16:18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 후보자는 산업은행과 우리은행 등 채권단이 추진하는 금호타이어 매각과 관련해 "채권단에 맡겨놔야 할 문제"라고 말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 후보자는 17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금호타이어를 더블스타에 매각할 경우 제2의 쌍용차 사태가 우려된다”는 김관영 국민의당 의원의 지적에 “지역의 우려를 이해한다”면서도 “채권단이 어떻게 하는지 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최 후보자는 "고용 문제는 (채권단과 더블스타 사이에) 고용 유지 협약이 상당히 실효성 있게 돼 있다고 알고 있다"며 "2년이 지난 후 해고할 수 있느냐 문제도 어느 정도 보장 장치가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