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공공기관 보유 지질·광물정보, 민간에도 공개

최종수정 2017.07.18 06:00 기사입력 2017.07.18 06:00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산업통상자원부는 공공기관이 보유한 지질·광물정보를 민간이 자원개발 등 목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제도 개선을 추진한다고 18일 밝혔다.

이에 따라 지질자원연구원과 광물자원공사는 국내의 자원개발, 지질조사 등을 위한 탐사·시추 과정에서 취득한 지질?광물정보 현황 데이터베이스(DB)의 대외 공개 및 열람 범위를 확대하기로 했다. 또한 암추(시료)에 대한 추가 정밀분석, 경제성 평가 등의 서비스도 제공한다.

기존에는 해당기관이 보유한 현황 DB가 외부 공개되지 않거나, 공공·연구 목적 등에 한해서만 열람을 허용해왔다.

산업부 관계자는 "제도개선을 통해 자원개발 등의 과정에서 민간의 중복 투자를 방지하고 환경 훼손을 최소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세종=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