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우병우 "청와대 문건, 무슨 내용인지 알 수 없다"

최종수정 2017.07.18 04:03 기사입력 2017.07.17 10:50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박근혜 정부 당시 민정수석실에서 작성한 것으로 보이는 문건에 대해 "내용을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우 전 수석은 17일 오전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3부(이영훈 부장판사) 심리로 열리는 자신의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재판에 출석하기 전 취재진에게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우 전 수석은 이날 "캐비닛 문건의 존재를 아는가"라는 질문에 "언론 보도를 봤지만무슨 상황인지 무슨 내용인지 알 수가 없다"고 답했다.

그는 "청와대는 (우 전 수석이) 재임 당시 생산한 문서라고 하는데, 보거나 한 것 없나"라는 반복 질문에는 "(이미) 답변 드렸다"고 말했다.

앞서 청와대는 지난 14일 우 전 수석이 근무하던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생산한 문건 등 전 정권 청와대에서 만들어진 약 300종의 문건을 전격 공개했다.
청와대가 공개한 문건에는 전 정권이 삼성그룹 경영권 승계 지원 방안을 검토한 내용과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와 관련해 작성한 문건도 포함돼 있다.

청와대는 이 같은 자료가 2014년 6월11일부터 2015년 6월24일까지 생산된 것으로 파악했다. 우 전 수석의 청와대 근무 기간과 겹친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