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정의당 대의원 SNS글 논란…"뒈진 대중이를 어디서 찾노"

최종수정 2017.07.14 16:46 기사입력 2017.07.14 14:19

정의당 대의원 김모씨 페이스북


정의당의 한 대의원이 SNS에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을 모욕하는 글을 게시해 논란이 일고 있다.

정의당 제주도당 대의원 김모씨는 지난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그놈의 대중 대중, 대중 타령 좀 그만해라. 이미 뒤진(뒈진) 대중이를 어디서 찾노”라는 글을 올렸다.

이 글이 온라인 커뮤니티 등으로 퍼지며 논란이 되자 김씨는 “김대중이 신이라도 되나 보네. 신성모독으로 종교 재판이라도 넣든가. 파시즘도 어지간히 하세요”라고 추가로 글을 게시했다.

현재 김씨는 해당 글을 모두 삭제한 상태지만, 정의당 홈페이지 당원게시판은 김씨를 비판하는 글로 도배되고 있다.
사진=정의당 공식 페이스북


정의당 제주도당은 공식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사과문을 발표했다.

정의당 제주도당은 “해당 대의원의 페이스북에서 고 김대중 전 대통령에 대한 부적절한 표현으로 정의당 당원과 정의당을 아끼는 여러분들게 심려를 끼친 점 사과드린다”며 “해당 대의원에게는 엄중한 경고를 전달했고, 관련한 페이스북 내용을 삭제할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어 “재발 방지를 위해 선출 당직자들이 언행에 신중할 수 있도록 조치하겠다”고 언급했다.

한편 김씨는 제주도당 청년학생위원회 집행위원 출신으로 지난 10일 대의원에 임명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지난 대선에서 제주도당 선거대책위원회에서 활동을 하기도 했다.




아시아경제 티잼 김경은 기자 silv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