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美, 해외 탈북민 영상 대북 송출 한국에 협력 요청

최종수정 2017.07.14 04:03 기사입력 2017.07.13 10:35

한국의 비공식 '지하방송'에서 흘리는 방안 유력…문 정부, 美 요청 응할지 의문

[아시아경제 이진수 기자]미국이 북한에서 탈출해 해외에 거주 중인 탈북민들의 생활을 영상 정보로 전하는 방안과 관련해 한국 측에 협조 요청했다고 아사히(朝日)신문이 12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은 자국 방송국이 제작한 해외 탈북민 영상 프로그램을 한국 정부가 비공식 운영하는 '지하방송'에서 흘리는 방안과 관련해 협력을 요청했다.

미국은 한국 정부 관계자에게 구체적인 전송 방법 등에 대해 협의를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대북 제재가 충분한 효과를 못 보고 있다. 그렇다고 북한을 대상으로 군사력 행사에 나설 경우 엄청난 희생이 따를 것은 뻔하다. 따라서 미국이 김정은 체제를 흔드는 방법 가운데 하나로 해외 거주 탈북민들의 영상 정보 송출에 눈 돌리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문제는 대북 대화를 중시하는 문재인 정부가 미국 측 요청에 과연 응할까 하는 점이라고 아사히신문은 지적했다.
미국에서 대북 제재 강화법이 마련된 것은 버락 오바마 행정부 시절인 지난해 2월이다. 복수의 한ㆍ미 관계 소식통에 따르면 같은 해 10월부터 2017회계연도(2016년 10월~2017년 9월) 예산으로 '미국의 소리(VOA)'와 '자유 아시아 방송 (RFA)'에 예산을 배정해 영상이 제작되기 시작했다.

현재 사회적으로 성공한 탈북자들의 모습, 미국의 풍성한 생활을 담은 프로그램 수십개가 제작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USB 메모리나 DVD를 북한으로 보내는 전통 방법에는 많은 걸림돌이 있다. 이를 풍선에 달아 날리는 방법은 확실성이 떨어진다. 중국 동북부 지방에서 북한 상인들에게 전하는 방법은 중국 당국의 반발을 살 수 있다.



이진수 기자 comm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