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한-중 정상회담 한뒤 더 심해진 사드보복…악수는 왜 했소, 시진핑

최종수정 2017.07.13 04:04 기사입력 2017.07.12 10:58

중국 정부, 한국 단체 여행 이어 개별 여행 통제 움직임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 6일 독일 베를린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열린 한-중 정상회담에서 악수하고 있다.

최근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이 만난 이후 오히려 중국의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이 더 심해진 것으로 파악된다. 연내 추진 중인 한중일 정상회담도 사드를 반대하는 중국 때문에 불투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12일 한국관광공사에 따르면 지난 3월부터 5월까지 우리나라를 방문한 중국인은 84만1952명으로 전년 동기의 198만9833명에 비해 57.7% 감소했다.

지난해 한국을 찾은 외국인 방문객은 모두 1720만명이었는데 이중에 46.8%가 중국인(806만명)이었다. 그러나 중국의 사드 보복 조치 이후 올해 들어 중국 관광객이 반절 이하로 줄어들었다.

중국 관광객들이 줄어들면서 이들의 올해 국내 쇼핑 지출액도 작년보다 최대 80%까지 감소할 것이라는 최악의 전망까지 나오고 있다.

문제는 사드 보복이 더 심해지고 장기화될 우려가 나오고 있다는 점이다. G20 정상회담에서 문 대통령은 중국의 사드 보복 조치에 대한 시정을 요구했으나 시진핑 주석은 사드 배치 철회가 우선적으로 이뤄져야 한다는 완강한 입장을 밝혔다.
시진핑 주석의 입장 확인 이후 중국의 사드 보복이 더 강해졌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중국 국가여유국(관광청)은 그동안 문제삼지 않았던 자국민의 한국 개별관광까지 제한할 움직임을 최근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은 그동안 자국민의 한국 패키지 여행만 통제했는데 이제는 개별여행까지 손을 댈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지난달 중순 중국 랴오닝성 선양시에 소재한 중국여행사가 한국행 개별비자를 받은 10여 명을 단체로 묶어 한국 관광을 보낸 이후 시 관광청에서 제재를 당했다고 이날 한 매체가 보도하기도 했다.

이는 최근 선양시 측이 현지 여행사를 대상으로 자국 관광객들이 신청한 한국행 개별비자도 내주지 말라고 지시한 데 따른 '본보기 징계'라는 것이 관련업계의 해석이다.

한국 관광공사는 올해 중국인 관광객이 줄어들면서 한국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이 작년보다 최대 469만명 감소할 수 있다는 전망과 함께 사드 악영향이 2015년 메르스의 5배에 달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방한 외국인 감소율은 3월 11.2%에서 4월 26.8%, 5월 34.5% 등으로 계속 악화하고 있는데 하반기에는 추세가 더 심해질 수 있다는 것이다.

중국이 사드에 대한 대대적인 보복에 나서면서 추가 정상회담도 불투명하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전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현안보고에 참석해 한중일 정상회의 개최 시기와 관련해 당장 이뤄질 것 같지 않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일본이 한중일 정상회담 개최를 추진하고 있지만 우리 측 정상 일정과 중국 국가주석의 일정을 맞춰야 해 당장 이뤄질 것 같지는 않다고 했다.

앞서 일본 언론은 일본 정부가 당초 이달 말 한중일 정상회담을 열기로 했지만 사드 배치에 반발하는 중국의 반대로 무산됐다고 보도했다.


아시아경제 티잼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