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트럼프, 시진핑에 "北에 무언가 조치해야" 제재 동참 압박

최종수정 2017.07.20 11:01 기사입력 2017.07.09 08:44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8일(현지시간) G20 정상회의가 열린 독일 함부르크에서 별도 회담을 갖기 전 악수하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혜영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회담을 갖고 중국이 북한 관련 조치에 더욱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촉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시 주석과 별도의 양자회담을 열고 "북한에 대한 무언가 조치를 해야 한다"며 대북 추가 제재 필요성을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에 직면한 매우 중대한 문제들에 대해 중국이 해온 일들을 고맙게 생각한다"고 협력에 대한 고마움을 표한 뒤 곧바로 북한에 대한 추가 제재 필요성을 언급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은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후 미국이 추진하는 고강도 제재 노력에 중국이 적극 동참할 것을 요구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저와 시 주석이 원하는 것보다 더 오래 걸릴 수도 있지만 결국에는 성공할 것"이라며 북핵 문제 해결에 대한 자신감도 드러냈다.
미국 정부는 현재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에 흘러 들어가는 돈줄을 차단하고 경제 제재를 강화하기 위해 대북 원유·석유제품 수출과 북한 노동자 송출 금지 등을 담은 유엔 안보리 결의안 채택을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은 중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동참 노력이 미흡하다고 판단되면 독자제재에 나설 계획이다. 특히 북한과 거래한 제3국 기업들을 일괄 제재하는 '세컨더리 보이콧'까지 염두에 두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무역은 매우 매우 중요한 이슈"라며 중국과의 무역 불균형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시 주석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과의 회담에서 한반도 평화정착과 위기관리를 위해 더 많은 노력을 미국 측에 요구하고 북한 핵 문제와 관련해 긴밀한 협력을 해 나가자는데 합의했다.

이혜영 기자 its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