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한국당 이철우 "다음 대통령 선거까지 안 갈 것 같다"…문 대통령 탄핵 가능성 시사

최종수정 2017.06.20 09:07 기사입력 2017.06.20 07:18

이철우 자유한국당 의원/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경선에 출마한 이철우 의원이 19일 문재인 대통령을 비난하면서 탄핵 가능성까지 시사했다.

이 의원은 이날 오후 제주 퍼시픽 호텔에서 열린 당 대표 및 최고위원 후보자 합동토론회에 참석해 "국민생명과 재산을 지키라고 대통령 만들어 놓았더니 정말 나라를 망하도록 하는 것 같다"며 "문재인 정부가 하는 것을 보면 정말 기가 막힌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문재인 대통령/사진=연합뉴스


이어 "반드시 우리 당을 잘 개혁해서 다음 지방선거 성공하고, 총선 승리하고, 다음 대통령 선거는… 대통령 선거까지 지금 안 갈 것 같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여러분, (문재인 정부가) 오래 못 갈 것 같다"며 "반드시 (정권을) 찾아오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최고위원에 출마한 박맹우 의원 역시 "문재인 정부의 오만과 독선이 도를 넘어서고 있다"며 "'칼 잘 드네'하고 권력에 도취해 금도를 넘어서고 있다"고 비난의 수위를 높였다. 박 의원은 "자중자애하고 피나게 대비한다면 우리의 시대가 의외로 빨리 올 수 있다"고 주장했다.



아시아경제 티잼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