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인천 초등생 살인 사건…논란에 휩싸인 '캐릭터 커뮤니티'

최종수정 2017.06.20 07:09 기사입력 2017.06.20 07:09

사진=SBS 그것이 알고싶다 캡처


SBS '그것이 알고싶다' 17일 방송 편에서 '인천 초등생 살인 사건'을 다루면서 피의자가 이용했다는 캐릭터 커뮤니티를 둘러싸고 논란이 지속하고 있다.

이날 방송은 '비밀친구와 살인 시나리오 - 인천 여아 살해사건의 진실'이라는 제목으로, 인천여아살해사건의 피의자 김 모 양의 행적을 재구성한 내용을 다뤘다.

김 양은 범행 당일 박 양에게 "사냥을 하러 갈 것"이라며 범행 사실을 알렸고, 박 양이 "손가락 예쁘냐? 시신 일부를 가져다 달라"고 말해, 범행 이후 박 양에게 시신 일부를 전달했다.

공범 박 모양은 현재 "살인과 관련된 이야기들은 모두 역할극의 일부인 줄 알았다"라며 범행을 전면 부인하고 있다.
사진=SBS 그것이 알고싶다 캡처


피의자인 김 양이 캐릭터 커뮤니티 활동자이며, 공범 관계로 추정되는 박 모 양과 이곳에서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캐릭터 커뮤니티는 논란의 대상이 됐다. 네티즌들은 캐릭터 커뮤니티의 유해성에 대해 우려를 표하고 있지만, 일각에서는 단순히 캐릭터 커뮤니티 때문에 김 양이 범죄를 저지를 순 없다고 봐야 한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한편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방송에 출연해 "캐릭터 커뮤니티, 고어물이 이 사건에 불을 댕긴 역할이 될 수 있지만, 사회관계가 충실했다면 이런 일이 벌어지지 않았을 거다"라며 커뮤니티만이 이 사건의 문제는 아님을 지적했다.

아시아경제 티잼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