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아프리카 '신흥 중산층' 공략해야…연평균 10% 성장 전망

최종수정 2017.06.20 06:00 기사입력 2017.06.20 06:00

KOTRA, '아프리카 소비재 시장 동향 및 우리기업 진출 방안' 보고서 발간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12억 인구의 아프리카 소비재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온·오프라인 유통망을 활용해야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20일 KOTRA는 '아프리카 소비재 시장 동향 및 우리기업 진출방안' 보고서를 발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2016년 3505억 달러 규모의 아프리카 소비재 시장은 2021년까지 5259억 달러 수준으로 연평균 10% 이상 성장이 예상된다.

특히 최근 남아공, 나이지리아 등을 중심으로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신흥 중산층인 '블랙 다이아몬드'를 공략해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행과 트렌드에 민감한 이들은 가격 보다는 브랜드와 포장, 상품의 질을 중시한다. 화장품이나 건강보조식품, TV, 냉장고 등 고가의 브랜드 제품 소비를 주도하고 있다.

이와 함께 2억 3000만 명에 달하는 젊은 소비계층(15-26세)이 부상하면서 최신 패션제품, 미용용품, 휴대폰 등 가성비(가격대비성능)와 트렌드를 겸비한 제품에 대한 수요도 확대되고 있다.
또 현재 아프리카 소비재 시장에서는 서구식 대형 쇼핑몰이 급속도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남아공은 세계에서 6번째로 쇼핑몰이 많은 국가로 약 2000여개의 쇼핑몰이 있으며, 케냐는 인구의 30% 이상이 쇼핑몰에서 소비재를 구매하고 있다. 인터넷과 스마트폰의 보급 확대로 테이크얼랏(남아공), 주미아(나이지리아) 등의 대형 온라인 쇼핑몰도 성장하고 있다. 딜로이트에 따르면 2013년 80억 달러였던 아프리카 온라인 유통시장 규모는 2018년까지 약 63% 성장해 500억 달러에 달할 전망이다.

이에 따라 보고서는 우리 중소기업이 유통사 자체 브랜드(PB)상품 개발에 참여할 필요가 있다고 분석했다. 중산층을 중심으로 PB상품의 인기가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미 마스크 팩, 조미 김 등 우리 기업의 PB상품도 남아공 현지 대형 유통망과 프랜차이즈 레스토랑에 진출해있다.

윤원석 KOTRA 정보통상지원본부장은 "UN에 따르면 아프리카 인구는 향후 10년 내 중국, 인도를 추월할 가능성이 높다"면서 "한국 소비제품의 인지도를 활용해 제품의 차별화와 현지화를 시도하고, 대형 유통망과 온라인 쇼핑몰 진출을 통해 제품 홍보와 프로모션을 진행한다면 아프리카에서 새로운 기회를 잡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